대구시, 사람중심 스마트시티 추진한다

Google+ LinkedIn Katalk +

200명의 ‘대구 도시문제 발굴단’ 발대식

대구시가 미래 신성장산업인 스마트시티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도시문제 발굴에 나섰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4월 16일 대구 시내 호텔에서 스마트시티 관계자와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도시문제 발굴단’ 발대식을 했다.

발대식에는 박원호 국토교통부 사무관, 황종성 국가시범도시 총괄기획가(MP),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참석해 삶의 질을 향상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대연 스마트시티 사업단장은 기조강연에서 “시민 역량에 따라 스마트시티 발전상태가 달라질 수 있다”며 시민 참여와 역할을 강조했고 김희대 대구테크노파크 도시혁신융합기획센터장은 스마트시티 배경, 대구 현황과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도시문제발굴단 역할을 소개했다.

도시문제발굴단은 오는 6월까지 도시를 이해하고 각종 도시문제를 정의하며 해결 방향성 제안 활동을 한다. 연내 추진 가능 과제를 선정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에 전달해 채택되면 과제당 3억원 이내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조 단장은 “스마트시티를 구성하는 시민, 관리자, 이해당사자의 지적·협업 역량에 따라 도시 발전이 달라진다”며 “도시문제발굴단에서 시민 의견을 수합해 정책에 반영·피드백하는 디지털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