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중동 스마트시티 포럼서 한국 기술 우수성 알려

0

관련 전문가 모인 자리서 우리의 기술력 및 역량 국제 무대에 알리는 초석 마련

LH는 지난 8일 오만 무스카트시에서 열린 ‘제4회 두큼 사회경제포럼’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를 맞는 이번 행사는 중동 스마트시티 관련 전문포럼으로 국가ㆍ도시정부차원의 정책결정자를 비롯한 국제기구, 민간기업 및 유관분야 전문가 등 1,000여명이 참여하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했다.

LH는 행사장 내에 ‘LH 스마트시티 독립 전시관’을 설치및운영하며 국내 스마트시티의 역사부터 정책 등에 대한 소개와 함께 스마트시티 관련 세종 국가시범도시 및 해외사업 수행 과정에서 축적된 LH의 역량과 노하우를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주력했다.

또한, 비즈니스 네트워크의 일환으로 오만 중앙은행장, 상공회의소장, 두큼 경제특구청장 및 오만 한국대사관 등 오만정부 관계자와의 교류를 통해 스마트시티 관련 상호협력의 기반을 구축했고, LH전시관 내 중동진출에 관심 있는 국내 중소기업 두 곳의 홍보부스를 마련하는 등 관련 기업의 해외진출 가능성도열었다.

특히 두큼 경제특구청관계자는 2003년 LH가 세계최초로 ICT기술을 도시에 접목하여 U-City(유비쿼터스 시티)를 개발해 온 사례를 비롯한 경험및쿠웨이트ㆍ볼리비아 등에 추진 중인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에 주목했고, 스마트기술 적용과 관련한 LH와의 협력방안에 큰 관심을 보였다.

LH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한국의 스마트시티 역량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초석이 되었다”며“LH에서 추진 중인 세종 국가시범도시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국제무대에서의 홍보와 교류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창섭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