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시티에 5G 결합해 혁신주도권 선점한다

Google+ LinkedIn Katalk +

5G 시대 맞아향후 스마트 시티 판도 바꿀까… 정부,지능형 도시운영 체계 대폭 지원

국가 시범도시로 조성되는 스마트시티에도 5G가 활용된다.데이터•인공지능(AI)센터 구축은 물론 교통•헬스케어•교육 등에 5G기반 신기술을 적용하고, 로봇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와 관련해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도 도입된다.

정부는 지난 4월 8일 5G 시대를 맞이해 세종 5-1생활권과 부산 에코델타시티에 5G와 연계한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운영 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마트시티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해 시민 중심으로 설계•운영•관리하는 미래형 도시다. 정부는 연내 실시설계를 마치고, 조성공사에 착수해 2021년 말 최초 주민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2020~2022년 사이에 데이터.AI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올해부터 2021년까지 5G를 스마트시티에 최적 활용하기 위한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한다.기존 도시에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등 스마트화 지원 사업에 5G를 선도적으로 적용한다.

중소 스타트업 5G 기반의 서비스를 발굴 및 접목을 위한 창업 지원과 글로벌 혁신기업을 유치하는 데도 적극 동참한다.시범도시를 테스트베드로 새로운 서비스 발굴에 나서는 것.

실제세종 5-1생활권은 AIㆍ데이터ㆍ블록체인 기반으로 시민의 일상을 바꾸는 스마트시티로 조성되며,모빌리티를비롯한헬스케어및에너지와 같은 7대 서비스가 구현된다. 이를 위해 도시 공간구조부터 새롭게 계획해자율주행ㆍ공유를 기반으로 한 첨단교통수단 전용도로와 자가용 진입제한 구역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로봇 서비스는 부산 에코델타시티에서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웨어러블 로봇을 비롯한 주차 로봇, 물류이송로롯, 의료 로봇 재활센터 등이 도입된다. 이와 관련해 로봇 통합센터(플랫폼)와 지원센터가 설치된다.

글로벌화 차원에서는 유럽ㆍ미국 등과 5G 기반 기술 교차실증을 추진하고, 아세안 등에 5G 기반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수출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현재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에서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 시범 사업이 추진 중으로, 향후 아세안에 2∼3개 시범 사업을 추가 발굴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규제 개선사항 발굴ㆍ해소와 같은 제도적 지원도 더한다. 특히 스마트시티에 5G 기반 서비스를 적극 도입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를 올 하반기 도입하고, 5G 융합서비스 실증 사업 추진과 연계해 구체적인 규제 개선 사항 발굴 및 사업화 장벽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위치정보산업 규제 완화도 추진한다. 위치정보를 활용한 5G 융합 서비스 진입 활성화를 위한 조치다. 이와 관련해 스마트공장 작업자 안전관리, 웨어러블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등은 현행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제를 등록제로 완화한다.

신창섭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