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폭염 대비 ‘스마트 그늘막’ 10개소 설치

Google+ LinkedIn Katalk +

정읍시, 폭염 대비 스마트 그늘막 (사진제공 정읍시)

‘신재생 에너지 태양광 이용한 그늘막… 생활 밀착형 폭염 예방책 마련할 것’

정읍시가 폭염 속 땡볕에 노출되는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주요 도로변과 횡단보도 등 10개소에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설치했다.

스마트 그늘막은 현재 5개소에서 운영 중인 기존의 접이식 그늘막의 단점을 개선했다. 접이식 그늘막은 폭염 시 즉각 활용이 어렵고 태풍ㆍ강풍 시 인력을 투입해 접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반면 스마트 그늘막은 차세대 신재생 에너지인 태양광을 이용해 기온ㆍ풍량 등 기후 변화에 따라 그늘막이 자동으로 개폐되는 자동식 차양시설이다.

기온이 20℃ 이상, 바람세기가 초속7m 이하 시 자동으로 가동된다. 초속 7m 이상의 바람이 불거나 기온이 15℃ 이하일 때, 일몰 후 어두워졌을 때는 자동으로 접힌다. 특히 여름 한낮에는 좌우로 펴져 10명 이상의 시민이 동시에 햇빛을 피할 수 있다. 설치 면적도 크지 않아 보행에 지장이 없다. 또 도시미관을 위해 세련되고 심플한 디자인으로 설치됐다.

유진섭 시장은 “주민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 상반기 10여 개소에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며 “정읍 방문의 해를 맞아 시민뿐만 아니라 내ㆍ외국인에게 여름철 폭염 피해를 최소화해 ‘더불어 행복한, 더 좋은 정읍’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며, 생활 밀착형 폭염 대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창섭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