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0兆 스마트 시티 시장, 연평균 10% 이상 성장할 것“

Google+ LinkedIn Katalk +

삼정 KPMG ‘데이터 중심의 도시운영, Data-Driven 스마트 시티를 주목하라’ 발간’

오는 2020년 전 세계 스마트 시티 시장 규모가 1조5,000억 달러(약 1,70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민간 주도형 ‘데이터 기반 스마트 시티’에 대한 투자가 시급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컨설팅 기업 삼정KPMG가 지난 3일 발간한 보고서 ‘데이터 중심의 도시 운영, 데이터 기반 스마트 시티를 주목하라’에 따르면 스마트 시티 시장은 향후 4~5년간 연평균 10%대 이상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중앙 정부와 지자체들은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를 발주하고 투자를 지속하는 등 스마트 시티 구축 확산을 위한 움직임이 동시 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데이터 기반 스마트 시티’는 교통을 비롯한 에너지, 환경 등 각 분야에서 발생하는 도시 데이터를 상호 연계해 빅데이터로 통합 관리하는 도시를 의미한다. 이렇게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시를 운영하는 것의 핵심은 도심 생활의 가장 큰 불편함으로 꼽혔던 번잡함과 복잡성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우선 시민들이 겪는 크고 작은 문제점들이 무엇인지 수집이 가능해지고 그 정보를 통합하면 원인 분석과 동시에 해결을 위한 여러가지 솔루션 제시까지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데이터 기반 스마트 시티의 디지털 신기술은 1단계 요소 기술인 사물인터넷, 비전, 플랫폼, 엣지 컴퓨팅, 클라우드, 알고리즘의 조합으로 이뤄지며 사물인식, 음성인식, 자연어 처리 등의 인공지능 처리과정을 거쳐 2단계 가치실현 기술인 챗봇, 로봇작동, AR로 구현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1단계 요소기술과 2단계 가치실현 기술이 리빙랩(Living Lab, 사용자 참여형 혁신 공간)의 자발적·지속적 거래구조화 모델링으로 융합되면서 스마트 시티의 궁극적 목표인 도시민 행복 증진과 건전한 혁신 비즈니스 탄생을 가능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성공적인 스마트 시티 운영을 위한 중점 기술요소로는 ‘인터페이스’와 ‘어플리케이션’, ‘애널리틱스’, ‘인프라’, ‘스마트 보안기술’을 꼽았다.

한편 스마트 시티 구축을 위한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양상에도 주목했다. 미국은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대상 ‘스마트 시티 챌린지’를 추진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총 1억 4,000만 달러의 신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2014년부터 3D 체험 플랫폼인 ‘버추얼 싱가포르’를 도입해 전 국토를 가상현실로 구현 및 시뮬레이션 함으로써 교통 정체, 자연재해, 열섬 현상 등의 도시 문제를 해결했다. 또한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스마트+커넥티드 시티파킹’ 프로젝트를 통해 시민들의 주차 공간 탐색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데 시내 주차장 운영 수익이 연간 567억 원(5,000만 달러) 증가하는 효과를 얻었다.

박문구 삼정KPMG 스마트 산업 리더(전무)는 “성공적인 데이터 기반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고 운영하기 위해서는 도시민 경험과 창의적 비즈니스 모델 활성화를 목표로 실물경제와 데이터간 거래구조 수립 및 변화 관리를 주도하는 피드백 조직을 활용해야 한다”며 “도시 내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한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스마트 시티 글로벌 표준체계 수립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창섭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