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세계 최초로 주행 중 무선 전기 충전 도로 구축

Google+ LinkedIn Katalk +

다이내믹 무선 충전 기술 기반… 달리는 동안 전기 트럭ㆍ버스 모두 충전 가능

스웨덴 교통 당국은 2019년 4월 무선 일렉트론의 순수 자회사 일렉트론 AB가 이끄는 ‘스마트 고틀랜드(Gotland) 컨소시엄’이 스웨덴에서 무선 전기 충전 도로(Electrified Road – 전극이 묻은 도로) 기술 시연 입찰권을 획득했다고 발표했다.

일렉트론의 다이내믹 무선 충전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이 도로는 세계 최초로 달리는 동안 전기 트럭과 버스를 모두 충전하는 도로다.

컨소시엄은 비스비(Visby)와 스웨덴 고틀랜드(Gotland)공항 사이 4.1km 도로 중 1.6km 길이에 전기 도로를 건설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의 총 예산은 980만 달러다. 이 프로젝트는 스웨덴 정부가 향후 전기 도로 로드맵을 구현하는 데 중요한 단계로 평가된다.

스웨덴 정부는 전기 트럭이 주행 중 충전 가능한 고속도로 약 2,000km의 전기 도로를 건설할 예정이며, 이 로드맵에는 예산 30억 달러에 이르는 프로젝트가 포함된다. 장거리 트럭 시장은 급격한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며, 당장 이 트럭들이 배출하는 엄청난 온실 가스량을 줄일 수 있는 실질적 해결책이 없는 실정이다.

교통국 프로그램 매니저 얀 페터슨은 “스웨덴 교통국은 전기 도로가 CO2 배출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며 “전기 도로 노선을 위한 새로운 기술 솔루션을 시연하고 평가하는 것은 이미 과부하된 스웨덴 도로망에 잠재적으로 전기 도로를 출시하기 위한 장기 플랜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 중 하나”라고 말했다.

신창섭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