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연구원,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잡고 스마트시티 구축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 에너지플랫폼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한전 전력연구과 한국에너지공단이 손잡고 스마트시티에 활용될 서비스를 개발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지난달 24일 대전에서 스마트시티 에너지플랫폼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스마트시티란 사물인터넷 및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상수도, 전기 등의 도시 자산이 운영되는 도시를 말한다.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스마트시티의 전력, 수도, 가스 등 각종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가리킨다. 세계 스마트 시티 시장규모는 2023년까지 207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에서는 2003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국내형 스마트시티 U-City가 진행 중이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올해 전력‧교통‧지형 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시 재난 대응, 온실가스 배출 관리 등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플랫폼을 개발했다.

특히 전력연구원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청년벤처 및 민간기업의 육성 및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개방형 서비스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며 탄소배출량 관리 서비스 개발도 가능하다.

에너지공단은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활용해 △3D 가상도시 구축 기술 △도시 에너지 계획도구·시뮬레이션 기술, △도시 에너지 통합관제 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신진호 전력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전력연구원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수도, 가스, 난방 등 다양한 분야에 확장이 가능하다”며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통해 에너지 사용 절감 및 전력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랑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