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세안(ASEAN)과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

Google+ LinkedIn Katalk +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 테스크포스 발족… 한국형 스마트시티 세계로 확장

해외 스마트시티 협력 사업이 범 정부 차원에서 추진된다.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와 경제ㆍ인문사회 연구회는 아세안(ASEAN)과 스마트시티 협력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지난 5월 13일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와 경제ㆍ인문사회 연구회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 협력연구 착수 보고회와 관계기관 합동 테스크포스(TF) 발족식을 공동 개최했다.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등 6개 관계 부처와 교통연구원 등 연구기관, 한국전력, LH 등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ASCN 지원 전략 및 시범 사업 발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신 남방특위와 경제ㆍ인문사회 연구회는 올해 11월 개최될 것으로 예정인 한ㆍ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계기로 ASCN과 관련된 구체적인 협력 성과를 도출할 전망이다.

아세안은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를 출범했다. 10개 회원국 정부가 선정한 26개 도시를 대상으로 아세안 이외 국가를 1대1로 매칭, 스마트시티 구축을 지원하는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에서 ASCN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표명했다. 첫 번째 협력 사업으로 말레이시아의 코타키나발루를 선정하고 올해(2019년) 3월부터 말레이시아와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신 남방특위와 경제ㆍ인문사회연구회는 ‘ASCN 협력방안’ 연구 및 범 정부 차원의 테스트포스에서 대응전략 마련에 나선다. 경제ㆍ인문사회 연구회 협동연구에 대외 경제정책 연구원(KIEP) 등 총 8개 기관이 참여한다.

박철민 신 남방특위 추진 단장은 “해외 스마트시티 협력 및 참여를 위한 범 정부 차원의 TF 구성은 첫 번째 사례”라며 “좋은 선례를 만들어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전 세계로 확장할 수 있는 좋은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