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00개 이상 스마트 시티 건설 중

Google+ LinkedIn Katalk +

2022년까지 시장 규모 25조 위안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

중국 스마트시티 시장이 날개를 달고 있다. 글로벌 평가기관에 랭크된 스마트시티는 아직 없지만 500개 이상의 신형 스마트 도시가 구축 중이고 성장속도도 놀랍다.

치엔옌산업연구원(前瞻产业研究院)에 따르면 중국의 스마트 시티 시장 규모는 2018년에 7조9000만 위안을 기록했고 2019년에는 10조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중국 스마트 시티의 연평균 성장률은 33.38%로 예상되며, 2022년 시장규모는 25조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지 출처: 코트라 상하이 무역관 보고서]

2013년 중국은 최초의 국가 스마트 시티 시범운영 명단을 제정했고 2014년 8월 국가발전개혁위원회(国家发展和改革委员会), 공업정보화부(工业和信息化部) 등 8개 부문은 《건전한 스마트 시티 발전 촉진에 관한 지도의견》(《关于促进智慧城市健康发展的指导意见》)을 공동 발표해 2020년 명확한 특징을 지닌 스마트 시티를 다수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2018년 8월 기준, 직할시 및 부성급 도시 19개, 전체 지급 도시 중 76% 도시, 전체 현급 도시 중 32%의 도시 등 전국 5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신형 스마트 시티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국에서 구축 중인 스마트 시티의 위치 분포는 크게 4개 지역으로 나타남. 베이징·톈진·다롄·칭다오·지난이 속한 ‘보하이(渤海) 지역’, 난징·우시·상하이·허페이·항저우·닝보가 속한 ‘창산지아오(长三角) 지역’, 광저우·포산·선전·샤먼이 속한 ‘주산지아오(珠三角) 지역’ 및 시안·청두·충칭·우한이 속한 ‘중서부(中西部) 지역’으로 구분된다.

 

中 IT 대기업의 스마트 시티 구축 움직임

중국의 IT 대기업들은 앞다퉈 스마트 시티 구축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현재 이른바 BAT 기업(Baidu, 바이두(百度)/Tencent, 텐센트(腾讯)/Alibaba, 알리바바(阿里巴巴))들은 스마트 교통 분야에서 시범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며 징동(京东)은 공유 자전거, 공유 자동차, 공유 보조배터리 및 공공 서비스 등 사회생활 각 방면에 개인의 신용도를 접목하는 ‘신용도시(信用城市)’를 추진하고 있다.

바이두는 베이징, 상하이 및 시옹안신취(雄安新区) 등 여러 도시지구에 무인운전 시스템 시범 구축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등 스마트 교통분야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바이두 대표이사 겸 수석 집행관 리옌홍(李彦宏)은 “바이두는 창사에 중국 내 최초의 무인운전 택시를 개발했으며 또 무인운전 상업화 및 스마트 도로망 개조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텐센트는 ‘텐센트 교통 QR 코드(腾讯乘车码)’ 활성화를 추진 중으로 2018년 12월 충칭 객운삭도공사(重庆客运索道公司)와 계약을 맺어 충칭 장강삭도(长江索道) 교통 QR 코드 서비스를 개시했고 현재 이 서비스는 전국 100여 개 도시에서 5000만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알리 ET 도시 두뇌(阿里ET城市大脑)’ 구축을 추진 중이며, 항저우, 쑤저우, 상하이 및 취저우(衢州) 등에서 실행하고 있다. 알리 ET 인공지능 기술(ET人工智能技术)은 도시 데이터를 통해 공공자원을 최적화하고 이를 교통관리에 적용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항저우시는 도로상황을 자동으로 반영하는 신호등을 도입하고 시민들의 신고 없이 교통사고 정보가 경찰에게 자동으로 전송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알리 ET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도로 통행속도를 개선하고 있다.

또한 2019년 3월 21일 징동그룹은 징동 스마트 시티 총회에서 징동 도시(京东城市)를 징동그룹의 1급 전략업무(一级战略业务)로 승격시켰고 징동의 ‘도시 운영 체제’를 발표하며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시티의 미래를 제시했다.

현재 징동 도시는 국가에너지그룹(国家能源集团) 화력발전소의 AI 최적화, 산야(三亚) 스마트 타운, 쑤첸(宿迁) 신용도시 구축 등의 시범 테스트를 거쳐 시옹안(雄安), 톈진(天津), 푸저우(福州), 쑤첸(宿迁) 등 약 30개 도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9년 2월 27일, 징동 디지털기술그룹(京东数字科技集团)은 쑤첸시 정부와 ‘스마트 시티 구축 및 산업발전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체결했으며 부서 간 데이터 교환 장벽을 허무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징동은 스마트 시티 APP인 ‘스마트 쑤첸(智能宿迁)’을 개발해 쑤첸 정부가 제공하는 민원, 교통, 외출 및 사회보장(社保) 검색 등 다양한 도시 생활 서비스의 접근성을 향상시켰다.

(이 글은 코트라 상하이 무역관의 2019년 4월19일자 보고서를 간추린 것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