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도시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시빅테크’ 행사 개최한다

Google+ LinkedIn Katalk +

대구시 도시문제발굴단은 지금까지 고민한 도시문제들을 산··연관이 함께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빅테크행사를 19일 개최한다.

시빅테크(Civic Tech)란 시민과 기업가 등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행정이나 지역사회가 안고 있는 과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워크숍이다.

대구시는 시민의 참여로 시작하는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도시문제발굴단 200여명을 모집하고, 지난 4월 16일 발대식을 개최한바 있다.

도시문제발굴단은 발대식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주 1회 모임을 통해 도시이해, 분과구성, 분과개별모임, 비전설정, 문제정의활동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을 통해 시민들은 ‘사람 중심으로 분석하고 행동하는 도시문제발굴단’이라는 비전을 설정하였고 비전 달성을 위한 미션으로 ‘시민이 참여하는 열린 대구 만들기’를 제시했다.

특히 도시가 가지고 있는 도로교통망과 미세먼지등 15개 문제를 도출했다. 이 문제들에 대해 문제현황, 발생시기와 장소, 발생경로, 피해경로, 이해관계자 조사, 해결방향성도 고민했다.

오는 19일 개최되는 시빅테크(CIVIC TECH)에서는 도시문제발굴단이 정의한 15개 문제를 바탕으로 기업, 전문가, 대구시 공무원이 함께 좀 더 구체적인 원인과 해결방향을 모색하게 된다.

시빅테크를 통해 해결방향성이 정리된 문제들에 대하여 시급성, 보편성, 파급효과, 스마트성과 법·제도 등의 기준으로 평가하고, 이 중 5개 내외 과제를 선정하여, 2019년 대구 스마트시티 리빙랩 과제(과제당 최소 5천만원 이상 2.6억 이내 규모)로 추진 할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앞으로 시민들이 고민한 도시문제는 도시문제은행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시정의 기초자료로 다양하게 활용할 예정이다”며 “이번 시빅테크에 많은 기업과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시민이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창의적인 해결방향이 모색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미지: 대구시청

글: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