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자율주행 FESTIVAL 개최

Google+ LinkedIn Katalk +

6월 22일, 서울 상암동 일대에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이 개최됐다.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서울시와 국토부가 C-ITS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조성하고 있는 상암동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알리고, 상암동 자율주행 관제센터를 개관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C-ITS 실증사업 주관 사업자인 SK텔레콤을 비롯해 KT, 삼성전자, LG전자, 연세대, 국민대 등 총 17개의 자율주행 관련 기업·기관·대학이 참여했다. 또한,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민원기 과기부 2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시민들은 직접 5G 기술이 결합한 자율주행·커넥티드카를 서울 한복판 도심에서 주행해 볼 수 있었다. 자율주행 버스 4대와 승용차 3대가 월드컵북로 1.1㎞ 구간을 시민들을 직접 태우고 달리며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자율주행 시승체험 외에도 전시장에선 자율주행 차량과 관련된 여러 장비를 보고,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또한 아이들을 위한 4D앰뷸런스 체험공간을 비롯해 SK텔레콤이 마련한 잠수함, 열기구 등 가상현실(VR) 체험존, KT의 자율주행을 통한 응급환자 구조 시뮬레이션 체험 등 관람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