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요금 실시간 확인 가능해진다, LH ‘스마트시티 지능형 물관리’사업 수행

Google+ LinkedIn Katalk +

LH는 ‘스마트시티 지능형 물 관리’ 국책연구과제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발주한 이번 연구과제는 ‘가상물리시스템 기반 지능형 도시 수자원 통합 관리기술개발’이란 주제로 첨단 ICT 기술을 이용해 스마트시티의 물 공급, 처리 및 친환경 물 순환과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해 실증하는데 목적이 있다.

과업기간은 총 4년이며 정부출연금 235억원을 포함해 총 313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연구과제로, 특히 지난해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물 관리 업무가 환경부로 일원화 된 이후 수량과 수질을 통합하는 연구내용도 담고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국민들은 수도요금을 통신요금처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고, 상수도 수질검사 결과 또한 누구나 스마트폰으로 즉시 확인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현장 적용성이 검증된 기술은 향후 조성되는 국내도시 뿐만 아니라, 한국형 스마트시티인 K-Smart City의 요소기술로 도입해 해외 신도시 사업에도 전면 적용할 예정이다.

이정민 LH 연구단장은 “이번 국책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되어 기쁘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정부와 국민의 기대가 큰 만큼 좋은 연구성과를 내어 스마트시티를 물 자족과 건강한 물 순환이 실현되는 도시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글: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