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시티는 왜 중요한가

Google+ LinkedIn Katalk +

지방이 쇠락하고 있다. 고령화에 인구감소가 급속하다. 지방 소멸론은 이제 놀라운 이야기도 아니다. 도시로 사람들이 몰리는 것은 세계적인 현상이다. 세계는 점차 도시화되어 가고 있다. 2050년이면 세계인구의 60퍼센트가 도시에 산다는 전망이다.

일자리를 위해, 교육을 위해, 문화향유를 위해…..인프라가 좋은 도시로 몰려들고 있다. 연구자들은 마치 산업 혁명기에 발생한 도시화 현상과 유사하다고 비교한다.

중국의 경우를 보자. 경제가 성장하면서 농촌인구가 도시로 급류처럼 밀려들고 있다. 매년 수백만명이 도시로 향하고 있다. 도시화 비율이 높아지면서 성급 대도시는 아파트 건설이 붐을 이루고 교통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시가 삶의 주축 공간이 된다는 증거이다.

세계 600여 도시가 2025년이 되면 세계 GDP의 60퍼센트를 산출해 낼 것이라고 매킨지 보고서는 전망하고 있다. 이같은 급속한 도시화가 스마트 도시를 견인하고 있다. 도시의 몸집이 커지면서 난제들도 많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 전통적인 방식이나 특정 아이디어만으로 불가능하다. 최선의 해법이 디지털화이다. 디지털을 기반으로 교통과 쓰레기 처리 등 생활 서비스의 혁신이 필요하다. 기술 그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삶의 질을 개선하는 도구로서 역할이 중요해졌다. 기술을 통한 삶의 증진이라는 스마트화가 바로 그 지점이다.

스마트기술을 통해 환경, 재정, 사회 분야의 제 문제점을 개선해나가는 일이 현안으로 부상했다. 그렇게하지 않으면 도시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도시생활이 너무 불편해진다. 시민들이 주로 어떤 교통수단을 이용하고, 버스는 언제 혼잡하고, 어떤 시간대에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파악하고 그에 대한 효율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개선하고 발전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효율성 좋은 공동 플랫폼, 적정한 기술, 데이터 공유, IT투자 등이 필요하다.

인터내셔널 데이터 코퍼레이션(IDC)에 따르면 스마트 기술 관련 지출은 2016년 800억달러에서 2021년 1,350달러로 증가될 것으로 추산했다.

스마트시티는 도시 주거자들에게만 중요한 것이 아니다. 방문자나 관광객들에게도 마찬가지다. 낯선 도시에 도착해서 어리둥절할 때 앱을 통해서 교통편을 쉽게 찾고 버스 도착시간을 알 수 있는 도시가 더 매력적이다. 그런 도시에 관광객이 늘고 사람들도 모인다. 더 머물고 싶어진다. 오지 경험을 하고자 하는 여행자가 아니라면 여행지나 출장지에서의 삶의 질은 중요하고 이에 부응해 주는 것이 스마트 시티이다.

이제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마트 폰이라는 혁신적 아이템을 손 안에 들고 있다. 스마트 시티가 작동하는 출발점이다. 스마트시티로 달려가지 않으면 도시경쟁력이 퇴보할 수 밖에 없고 시민들의 만족도 역시 저하된다. 경제적 경쟁력, 편의성 저하, 효율과 생산성 저하라는 삼중고를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다.

변화된 환경에서는 커뮤니케이션의 방법도 바뀌어야 하듯 스마트화되는 삶에서 스마트 시티는 시민들의 삶을 그야말로 스마트하게 포용해 주는 쾌적한 집이다.

스마트시티가 그래서 중요하다.

글: 신창섭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