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 내년까지 무상개방

Google+ LinkedIn Katalk +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8일, 중소기업과 대학을 대상으로 한 자율주행실험도시(K-City)의 무상개방을 다음달 2일부터 내년 하반기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재정이 취약한 중소기업 및 대학에게 ‘케이-시티’를 무상으로 개방해오고 있는데 6월까지 약 4개월간 15개 중소기업 및 16개 대학, 총 31개 기관이 총 296회 ‘케이시티’를 무상으로 사용했다.

공단관계자는 사용 기관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대학에 대한 적극적인‘케이-시티’사용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내년 하반기까지 무상 개방을 연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운행중인 자율주행차는 총 63대(중소기업 6대, 대학 12대, 자동차업계 25대 등)로, 자율주행 기술개발은 중소기업과 대학까지 계속 확대되어가는 추세다.

자율주행 기술개발 활성화 및 안정화를 위해 중소기업 및 대학에 대해서는 ‘케이-시티’시험로 사용과 함께, 데이터 분석 공간 및 차량정비 공간 등도 무료 제공 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개통한‘케이-시티’는 자율주행자동차 기술개발 지원 및 안전성 검증을 위해 실제 도로환경을 구현한 테스트베드로, 자율주행평가 시나리오를 반복하여 재현 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류도정 원장은 자율주행실험도시“케이-시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및 상용화의 조기 정착에 필요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