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와 스마트 시티

Google+ LinkedIn Katalk +

늙어 가는 대한민국은 더 이상 충격적인 뉴스도 아니다. 이미 고령사회로 깊숙하게 진입한 상태이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이제 지방뿐 아니라 대도시에서도 고령화가 심각해 질 전망이다. 부산과 전남 등 전국 8개 시·도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이 30년 뒤 40%를 넘어설 전망이다. 현재 전국 평균은 14% 수준이다.

가장 고령화가 더딜 것으로 예상되는 세종에서도 30년 뒤에는 15세 미만 유소년 인구보다 고령인구가 2배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시티가 요즘 대세다. 그렇다면 고령화시대에 맞는 최적의 스마트시티는 무엇인가?
스마트시티를 일률적으로 규정할 수 없듯이 고령화 대비 스마트시티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각도시마다 전통이나 내력, 환경과 라이프스타일이 다르기에 달라질 수밖에 없다.

한 가지 유념할 점은 고령화시대의 스마트시티를 논하면서 기술적인 관점만 우위에 놓을 수 없다는 점이다. 고령자들의 디지털 이용습관이나 적응력과 능숙도를 고려할 때 무조건 기술적 장치만 해놓는다고 스마트해지는 것은 아니다. 보편적으로 이용가능하고 편리한 최적의 스마트기술을 장착하는 세심함이 필요하다.

특히 인구가 급감하는 지방의 경우 고령화에 대비한 스마트시티 구축은 과제이다. 인력도 부족하고 사용빈도도 낮은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고 편리성이나 쾌적함 그리고 삶의 질적 제고를 방치할 수는 없다.

이를테면  모빌리티 문제를 보자. 지방에도 농촌버스가 다닌다. 허나 자주 있는 편도 아니고  차량도 많이 낡았다.

일본은  이 지점에서 대응이 빠르다. 2021년까지 일부 지방 도시에서 자율주행 공공교통 서비스 실시 계획중이다. 이바라키현의 히타치 시에서는 운영하지 않는 철길을 버스 전용 도로로 새로 정비하여 자율 주행 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작년 10월 “히타치 BRT”의 일부 선로(약 3.2km)를 이용해 소프트뱅크와 SB 드라이브가 버스 자율 주행 실험을 실시했으며, 2021년부터 실제 투입될 예정이다.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큰  프로젝트다. 고령화로 의료서비스가 필요한 인구가 늘고 있다. 스마트 의료도 코앞에 닥친 현안이다. 스마트시티 구축에 따른 비용대비 편익성 문제도 제기될 수 있다.

인구급감과 고령화에 맞는 스마트시티 설계가 필요하다.

글:라니 최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