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에너지자립마을 조성 본격 추진

Google+ LinkedIn Katalk +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마을단위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선정된 19개 마을의 주택 등 842개 시설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은 정부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 마을공동이용시설(마을회관 등)과 개인주택 등에 태양광발전시설 등을 설치해 시설의 에너지비용 경감은 물론, 지역단위의 에너지자립을 높이고 있다.

한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으로 지난 2014년부터 추진되고 있으며, 제주지역에서는 2019년까지 총 8개 사업에 161억 원이 투입돼 풍력(132㎾), 태양광발전(3,824㎾), 태양열(48㎡), 에너지저장장치(1㎿h)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건물에 설치되는 태양광 보급사업이 근래 사회 이슈가 되고 있는 ‘사업용 태양광발전시설’로 인한 농지잠식, 산림 및 환경훼손 등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면서, “토지의 형질변경을 유발하지 않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