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무역관내 스마트시티 지원센타 설립한다

Google+ LinkedIn Katalk +

정부는 혁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집중 육성 중인 스마트시티 분야의 해외수출 확대를 위해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였다.

이는 8일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관련 최초의 종합지원 방안이다.

정부가 추구하는 방향은 금융 지원, 네트워크 구축, 중소 동반진출, 수주 지원체계 등을 망라하는종합대책이다.

먼저 금융분야에서 1.5조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연내 조성하고, 5천억원 내외스마트시티 해외사업에 투자한다.

또한  아세안 등 한국형 스마트시티에 대해 관심이 큰 국가를 중심으로 한국 주도의 국제협력체계인 ‘Korea Smart City Open Network (K-SCON)’를 구축한다.

국제공모를 통해 참여 대상을 설정하고, 한국해외정부 비용 매칭으로 사전 타당성 조사,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추진하여, 향후 해당 프로젝트의 본사업 참여까지 연계한다.

시장개척사업 지원범위건설공사ENG에서 건축설계 ICT 도시솔루션 분야까지 확대하여 관련 해외수주를 다각화하고, 스마트시티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해외수주 교섭을 위한 지원 비율도 최대 80%까지 확대한다.

아울러, ‘범부처 수주지원 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내년까지 스마트시티 DB를 구축하여, 국가별 사업 환경, 프로젝트 발주정보절차, 우리정부국제기구 지원 정보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KOTRA 무역관內 ‘스마트시티 수주지원 센터’ 30개소를 설치하고, 스마트 솔루션 중심수주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KIND에 해외인프라 협력센터 4개소를 설치하여 도시개발 사업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인바운드(In-bound) 마케팅 지원을 위해, 세계 3규모의 스마트시티 국제행사를 목표로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19)’를 출범하여(‘19.9, 킨텍스), 전시‧컨퍼런스는 물론 기업 설명회, 해외 바이어 매칭 행사를 통해 중소스타트업 공동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아웃바운드(Out-bound) 마케팅 지원을 위해, 주요 스마트시티 해외사업 입찰 ·중소기업이 맞춤형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KOTRA)하고, 아세안, 중동, 중앙아 등 수요가 많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해외 로드쇼순회 개최한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19.2 출범, ’19.6월 현재 395개社 참여)를 통해 중소스타트업이 공동으로 진출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 사업모델 발굴하고,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솔루션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해외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총리·부총리 등 全내각이 ‘팀 코리아로서 우리기업의 주요 스마트시티 수주활동을 전방위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해외수주지원협의회 산하에 스마트시티 분과(스마트시티 해외진출 지원 협의회, 간사 국토부)를 신설하여, 해외진출 현황‧이슈를 점검하고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