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인공 지능으로 도로상태 점검 실시

Google+ LinkedIn Katalk +

영국 정부는 지방도로의 상태를 개선하기 위해 AI(인공 지능) 기술을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스마트시티 월드에 따르면 영국교통부는 이번 프로젝트에 2백만 파운드의 자금을 지원해서 100,000마일에 달하는 도로의 품질에 대한 분석을 시도한다.

교통부 담당자는 “도로 표시는 도로 안전을 사용하는 모든 사람들을 안전하게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표준에 부합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교통부는 LCRIG (Local Condition Roads Innovation Group)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분석을 실시할 것이고 노스요크셔에 있는 작은 중소기업인 Gaist의 서비스를 사용하여 1억 5 천만 개의 고화질 (HD) 이미지를 검토하는 기계학습 AI 기술을 사용할 예정이다.

Gaist는 이 프로젝트에서 96,000마일 이상의 분류된 도로를 평가하기 위해 전국 데이터뱅크 및 최첨단 인공 지능 기술의 1억 4,600만 개 이상의 고화질 도로 이미지를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교통부 관계자는 “자전거 운전자에서 자동차 운전자까지 모든 도로 사용자에게 허술한 도로 표지가 문제가 된다. 도로 마킹 품질이 좋지 않으면 도로 사용자가 도로 옆에 주차 할 수 있는지, 추월했는지 또는 얼마나 넓은 차선인지를 구분하기가 어렵다. 이는 도로 사용자 안전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위험에 처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표식의 개선이 필요한 곳에 보다 강력한 로드맵을 작성함으로써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미지:스마트시티 월드

글: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