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AR 기반 스마트 관광 플랫폼 8월부터 운영

Google+ LinkedIn Katalk +

세종특별자치시가 스마트시티 시대에 발맞춰 증강현실(AR)기반의 모바일 관광플랫폼인 ‘세종은 처음이지’를 구축하고 8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다.

‘세종은 처음이지?’는 세종시 내 주요 관광지 9곳에 대한 관광정보와 추천투어, 맛집정보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소개하는 모바일 스마트 관광 어플리케이션이다.

앱에 수록된 주요 관광지는 ▲세종호수공원 ▲국립세종도서관 ▲대통령기록관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교과서박물관 ▲김종서 장군 역사테마공원 ▲고복자연공원 ▲산림박물관 ▲비암사 등 9곳이다.

주요특징으로는 주요 관광지에 방문하면 자동으로 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 정보를 안내 받을 수 있으며,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서비스도 제공된다.

시는 단순한 관광정보 안내 앱에 그치지 않도록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와 연계해 다양한 생활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가족단위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캐릭터잡기’ 등 5종의 게임을 탑재해 어린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앱을 구성했다.

앱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세종은 처음이지?’를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김현기 자치분권문화국장은 “세종시를 방문하는 관광객 및 시민들에게 유용한 관광정보를 제공하고 흥미를 유발하는 게임을 통해 가족단위 관광액 유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