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마을 계획’ 수립에 더 많은 주민 참여 이끌어 낸다

Google+ LinkedIn Katalk +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26일 더함파크 1층 대강의실에서 ‘새로운 주민참여를 위한 마을계획의 중요성’을 주제로 마을만들기 정책토론회를 열고, 마을만들기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수원시 마을 계획 추진방향’을 발표한 최오진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마을르네상스센터장은 “마을 계획을 할 때는 더 많은 주민의 참여를 이끌고, 마을 협치를 구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을 협치’ 방법으로는 ▲주민협의회 구성 ▲신구세대 관계 형성 ▲주민총회로 마을 의제 시행 우선 순위 결정 ▲권한의 공유 등을 제시했다.

‘마을 계획’은 마을 현황과 자원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주민이 주도해 수립하는 마을의 종합발전 계획이다. 현재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영화동, 서둔동, 행궁동 등 3개 지역의 마을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주민주도 주민참여의 꽃, 마을계획’을 주제로 발표한 이영임 안산시 상록구 사동 주민협의회 부회장은 “사동마을계획실천단은 마을에 관심과 애정이 있는 주민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면서 “마을 계획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우리 마을에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을계획실천단은 마을 계획 수립 후에는 계획 실행을 위한 후속활동의 주체로 활동한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 후 장정희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한창석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협의회장, 서주애 수원여성회 사무국장, 김선영 강남대학교 도시공간연구소 책임연구원, 박미정 영화동 마을계획 코디네이터 등 전문가와 주민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안상욱 이사장은 “마을계획은 지역 문제해결을 위한 주민참여 기반을 다지는 중요한 계획”이라며 “지역에서 마을 계획을 함께 할 새로운 주민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그들이 마을계획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라니 최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