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는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 열풍이다. 전국의 많은 지자체에서 스마트시티 깃발을 올리고 있다. 교통체계를 새롭게 하고, 보안기능을 강화하고,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각양각색의 형태로 진행 중이다.

스마트시티를 일률적으로 정의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기에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이 같은 노력이 모두 스마트시티를 향한 발걸음으로 볼 수 있다. 스마트시티 구축 붐은 정부의 스마트시티 정책에 힘입은 바 크다.

대다수의 사업이 정부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추구하는 방향도 시민중심에서부터 다양한 구호가 내걸리고 있다. 그동안 우리들의 삶의 터전이었던 도시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때가 된 것은 분명하다. 첨단기술의 발전으로 도시기능에 소프트웨어를 새롭게 장착해서 시민들의 삶을 더 쾌적하고 편리하게 해준다는 지향점은 재론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

문제는 속도이다.

스마트시티가 첨단기술의 발전 속도처럼 급속하게 진행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시민들의 원하는 방향, 개별도시가 처한 여건과 필요사항 등이 모두 다르다. 표준 스마트시티는 존재하지 않는다. 특히 시민중심의 스마트도시를 만든다고 한다면 필연적으로 시간이 걸린다. 이 점을 간과하고 무조건 일정기간 내에 스마트 시티를 완성한다는 열망은 과욕일수 있고 과하면 다친다고 자칫 스마트시티 조성에 불협화음이 생기면서 망가질 수 있다.

로마도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스마트시티도 마찬가지다. 성공의 예로 언급되는 몇몇 스마트시티 역시 10년이 넘도록 건설되고 있으면서도 진행이 더디다. 1~2년 안에 뚝딱 조립되는 레고시티가 아니다.

센서만 설치한다고 해서 스마트시티가 건설되지 않는다는 점을 인식해야한다. AI와 같은 인프라, 시스템 및 기능을 구축하여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관리하고 판독하도록 하는 것은 첫걸음에 불과할 정도다.

도시는 복잡계를 띠고 있다. 그만큼 세심하게 살펴보아야 할 부분이 많다는 것이다. 중장기적 청사진도 필요하다. 가로등 하나 바꾸었다고 스마트시티가 완성되었다고 자랑할 일도 아니다.

결국 우리 삶의 미래를 어떤 도시공간에 담을지에 대한 성찰이 담겨야한다.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가열찬 노력은 좋지만 너무 덤비지 말자. 차근하게 큰 그림을 설정해 놓고 필요성이 높은 것, 가능한 것부터 추진해나가자.

한번 잘못 건드리면 도시는 두고두고 골치를 앓을 것 아닌가.

글: 라니 최(칼럼니스트)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