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무원 스마트시티 열공

Google+ LinkedIn Katalk +

전주시가 무선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전주형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간부공무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나섰다.

시는 2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간부공무원 등 30여명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트윈 기반 전주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주제로 한 스마트시티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는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의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사업단’의 핵심 인력들이 참여해 전주시의 현안 문제를 디지털트윈 기술로 해결하는 서비스를 시연하고, 데이터 활용 및 분석 등을 사례를 중심으로 소개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배종욱 LX 국토정보실장은 “전주시가 디지털트윈 기반으로 스마트시티를 구축한 전국 최초의 사례”라며 “전주시의 모든 부서가 협조해서 시의 행정데이터에 대해 개방하고 공유함으로써 전주시 스마트시티의 서비스 질이 향상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전주시는 이날 간부공무원 대상 스마트시티 교육 후에도 전직원 대상 교육과 새내기 공무원 임용전 특강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필요성 및 이해도를 높여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가는 역량을 모을 계획이다.

최준범 전주시 스마트시티과장은 “오늘이 전주시와 LX가 디지털트윈 기반의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업무협약을 한 지 1년이 되는 뜻깊은 날”이라며 “앞으로 시와 LX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이를 통해 전주 시민들의 삶이 더욱 편리해지고 시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함으로써 도시의 가치가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