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는 과연 우리의 미래인가?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에서는 효율성이 관건이다. 스마트시티의 목표는 낭비를 최소화하고 법을 시행하며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시민과 디바이스에서 최대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모으는 것이다. 전세계의 스마트시티 도입 지지자들은 도시들이 증가하는 인구 수를 지탱하기 위해 효율성을 향상해야 한다 말하며 스마트시티 커뮤니티는 자연스럽게 진화된 문명의 일부라 말한다. 반면 다른 이들은 스마트시티가 시민 감시의 최전선이라고 주장한다.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테크리퍼블릭(TechRepublic)에 따르면, 2050년이 되면 세계 인구 수의 60 퍼센트가 도시에 살 것이라고 한다. 도시들은 현재까지 인프라를 발전시켜 온 것처럼 미래에도 더 많은 인구 수를 감당하기 위해 계속해서 같은 일을 해야 한다. “스마트”화를 통해 도시 전체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일은 도시 지역의 시민들을 위해 납득할 만한 다음 단계로 볼 수 있다.

이 점을 감안한다면 2020년 스마트시티 산업이 4천억 달러의 시장 가치로 환산될 거라는 점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도시는 시민들을 위한 삶의 질 향상과 경제 성장을 이루기 위해 기존 테크놀로지를 활용하고 데이터를 수집한다. 사물인터넷 아젠다는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스마트시티는 실행의 효율성 향상과 대중과 정보 공유 및 정부 서비스와 시민 복지 향상을 위해 정보와 커뮤니케이션 테크놀로지를 사용하는 지자체이다.

종이위에서 스마트시티는 미래의 유토피아처럼 보일 지도 모르지만 현실 속 스마트시티는 프라이버시와 같은 기본권에 대해 의문점을 제기한다.

스마트시티가 원활하게 작동되기 위해서는 보통 엄청난 양의 감시 기술을 필요로 한다. 센서, 작동 기기와 카메라는 스마트시티 옹호자들이 극찬하는 “효율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조성한다. CNBC가 상기 영상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싱가포르와 같은 도시들은 치안과 인구 밀도 모니터를 위해 카메라를 사용한다. 뿐만 아니라 이 같은 테크놀로지는 얼굴 인식과 등록 차량의 움직임을 살필 때에도 활용된다.

어떤 사람들은 시 정부가 너무 많은 양의 정보에 대한 권한을 갖는다고 생각한다. 홍콩의 위성시장조사회사인 Orbital Gateway Consulting의 설립자 Blaine Curcio는 미국의 집단 지성 사이트 쿼라(Quora)에서 스마트시티의 최대 단점은 프라이버시의 부족함이라 설명했다.

만약 매 코너마다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면 카메라에 찍히지 않고 어딘 가에 가는 것조차 힘들 것이고, 카메라가 안면 인식 기능까지 가지고 있다면 카메라에 찍힌다는 것은 곧 내가 누군지 알려진다 의미일 것이다. 개인 프라이버시라는 콘셉트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우리는 제대로 준비하고 있지 않다.

효율적인 스마트시티를 만들기 위해서는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해결책이 필요한 듯하다.

출처:스마트시티 월드

정리: 김현지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