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스쿠터 공유 플랫폼 기업 빔(Beam), 서울서 24시간 논스톱 서비스

Google+ LinkedIn Katalk +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아시아 최초의 전동 스쿠터 공유 플랫폼 서비스 기업인 빔(Beam)이 한국 소비자들에게  본격적인  선보인다. 빔은  29일 서울 위워크 종로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아시아 최초이자 외국계 기업 최초로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에 뛰어든 빔(Beam)은 지난 7월부터 국내 전동 스쿠터의 격전지라 할 수 있는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빔(Beam)은 올해 2월 호주를 시작으로 뉴질랜드, 말레이시아에서 전동 스쿠터 공유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싱가포르에서는 상업적 공유 서비스, 대만 타이페이에서는 대학교 캠퍼스 내 시범 주행을 전개하고 있다.

빔(Beam)의 대외협력 부사장인 크리스토퍼 힐튼(Christopher Hilton)은 “ 아시아 국가 중에서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 새롭게 부상중인 공유 주행 서비스에 대한 각종 규제 당국, 소비자 및 전문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마이크로 모빌리티 업계를 리드하겠다”라고 밝혔다.

도시의 교통 흐름을 개선할 협력적, 지역친화적, 지속 가능한 접근

빔(Beam)의 특징은  협력적이고 지역친화적이며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에 초점을 둔 특유의 접근 방식을 한다는 것이다. 빔(Beam)은 공식 런칭 이전부터  한국을 포함한 모든 운영 지역에서 각종 규제 기관 및 정부 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애쓰고 있다.

빔(Beam)은 이러한 전문성과 비즈니스 모델을 한국에 도입하면서, 자사의 모든 스쿠터 및 IoT 디바이스가 안전, 보건, 환경, 품질 면에서의 우수함을 입증할 수 있는 KC 인증을 획득하는 데 주력했다. 또한, 한국방송통신위원회를 통해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위치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필요한 라이선스도 취득했다. 빔(Beam)은 전동 스쿠터 공유 기업들에게 적합한 규제 프레임워크 수립을 위해 서울시의회와의 협력 관계도 구축하고 있다.

무엇보다 빔(Beam)은 국내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국내 전담팀을 새롭게 구성하였고, 국내에 최적화된 운영 방식 및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빔(Beam) 어플은 회원가입 시 운전면허 정보를 요구하는 국내 기준에 부합하도록 현지화 과정을 거쳤으며, 한국 소비자들의 선호도 및 편의성에 맞추어 쉽게 가입, 해제 및 주행이 가능하도록 새롭게 디자인되었다.

서울은 빔(Beam)이 24시간 논스톱 서비스되는 유일한 도시이다. 지헌영 빔모빌리티코리아 지사장은 “서울은 잠들지 않는 도시”라 표현하며 이른 출근 시간대 및 늦은 새벽까지 이용되는 전동 스쿠터를 언급했다. “빔(Beam)은 한국인들의 열정적인 삶의 방식을 깊이 이해하고 있으며, 국내 이용객들의 수요에 맞춰 운영 시간을 조정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지헌영 지사장은 또 “한국인들의 일상생활에 전동 스쿠터를 포함한 마이크로 모빌리티가 일반적인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 믿는다”라며, “이를 위해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 경험을 제공하고, 유용하고 지속가능한 형태로 서비스를 확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빔(Beam)은 30일 동대문에 맥스타일에서 소비자가 직접 전동스쿠터를 체험해볼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