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하의 도시 암스테르담, 세계 최초 자율주행 선박 개발중

Google+ LinkedIn Katalk +

네델란드 암스테르담은 운하의 도시다. 운하를 다니는 선박은 암스테르담의 상징이다. 그래서 도시의 4 분의 1이 물로 뒤덮여 있는 암스테르담은 자율 주행 선박을 개발하기에 이상적인 장소다.

암스테르담에서 소형 자율주행 보트가 테스트 중이다.

통근자를 페리로 운송하고 도시의 광대한 운하 네트워크를 따라 가계 폐기물을 수집해 도로 혼잡을 완화할 수있는 잠재력을 평가하기 위해서다. 이 테스트는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과 암스테르담 메트로폴리탄 솔루션 연구소가 5년동안 공동으로 진행하는 협력의 일환으로 자율주행 보트인 로보트(Roboat)의 2 년차 연구를 마쳤다.

4x2m 선체가 있는 풀 사이즈 타입에는 센서, 마이크로 컨트롤러, GPS 모듈 및 기타 하드웨어가 장착되며 플로팅 브리지, 콘서트 무대, 식품 시장 플랫폼, 그리고 다른 구조물이 장착된다.

내년에 이 팀은 새로운 로보트(Roboat)를 생산하고, 가정용 쓰레기 수거를 위한 타입을 테스트할 예정이며 또한, 사람들의 도시 운송을 위한 용례를 개발하고, 물 센서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미지:MAYOR EU

글:라니 최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