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서 제어하는 암스테르담 스마트 조명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의 목표 중 하나는 자원 최적화 및 에너지 효율성이다.그러나 오늘날 많은 도시는 타이머나 주변 조도 센서를 사용하여 여전히 거리를 밝히고 있다. 이런 장치는 조명이 켜져 있는 시간을 줄이지만 조명의 강도를 제어하지는 못한다. 즉, 차량 또는 사람의 수에 관계없이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빛의 강도가 유지된다.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과는 별도로 인프라에 마모가 발생하고 가벼운 공해가 발생하여 시민의 휴식을 심각하게 방해하고 해당 지역의 식물과 야생 동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네덜란드 시민들은 이런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 들였다. 네덜란드에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설문 응답자의 61%가 야간에 공공 조명의 강도가 감소하기를 원한다고 응답했다. 문제는 즐거움과 필요성을 위한 밤 거리 조명과 안전 사이의 균형을 생각해야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Luminext는 새로운 도시 조명 시스템을 개발하여 시민의 요구에 따라 조명 강도를 조절한다. 관제 센터에서 원격으로 프로그래밍 할 수 있는 이 시스템을 통해 시 당국은 특정 가로등의 불빛을 ​​지역에 따라 줄일 수 있다.

이동 센서와 교통 밀도에 따라 가로등은 사람이나 차량이 해당 영역을 통과 할 때와 가시성이 낮을 때 빛의 강도가 조절된다. 경찰서와 교통센터는 사고 나 비상 사태 발생시 가로등의 최대 강도를 높일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시스템이 제공하는 모든 가능성 중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암스테르담 항구에 위치한 아틀라스 공원에서 구현 된 것이다. GeoLight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덕분에 도시의 특정 지역을 걷거나 뛰거나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은 스마트 폰에서 가로등의 강도를 제어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시성을 향상시켜 시민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조성한다.

항구의 모든 가로등에는 LED 기술이 장착되어 있으며 태양 전지판과 풍력 터빈으로 구동되므로 최적의 조건에서 일반 전력망과 독립하여 배선 및 인프라 비용을 절감 할 수 있다.

현재 휴대 전화를 통해 제어 할 수 있는 40여개의 가로등이 있지만 앞으로 몇달 안에 항구의 나머지 지역과 도시의 다른 지역에 설치 될 예정이다.

출처:Smart city Lab

정리: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