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마트서울 전시관’ 내년 3월 개관

Google+ LinkedIn Katalk +

서울시가 시민의 삶을 바꾼 혁신적인 ‘스마트도시’ 서비스와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서울 전시관」을 신청사 지하1층 시민청에 199㎡ 규모로 조성한다.내년 3월 개관한다.

전시관 외부 벽면에 LED월을 설치, 도시 곳곳의 센서를 통해 데이터가 생성‧수집되고 공공와이파이를 통해 연결되는 역동적인 스마트 도시를 화려한 빛과 영상으로 연출한다.

또 교통‧재난상황, 물가 등 서울시의 행정정보와 ICT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전시장 한 켠에선 VR‧AR로 체험도 하고, 전시장에 비치된 스마트 기기로 서울시 온라인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접속해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한 의견도 내볼 수 있다.

서울시는 이처럼 교통, 안전, 환경, 복지 등 곳곳에 스며들며 시민 삶을 바꾸는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관련 서비스를 한 곳에 모아 전시관을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의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서울시를 방문하는 해외도시 관계자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만큼 필수 방문코스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기존에 해외도시 관계자들의 주요 방문지였던 신청사 지하에 위치한 첨단 교통관리시스템 ‘TOPIS’, ‘통통투어’ 등과 연계해 시너지를 높인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에 구축하는 스마트서울 전시관이 세계적인 최첨단 스마트도시 서울을 배우고자 하는 도시들에게도 큰 영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스마트서울 전시관 구축을 통해 우리 생활을 변화시키고 있는 스마트도시 기술과 서비스를 시민들이 직접 체험하고, 나아가 혁신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 디딤돌 역할을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