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는 대도시의 전유물이 아니다

Google+ LinkedIn Katalk +

지방에서도 스마트시티 프로젝트가 활발하다. 완도군, 홍성군 등지에서 나름의 방식으로 스마트도시를 구현하는 작업이 진행중이다. 이는  정부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사업에 힘입은 바 크다.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방식으로  지역도시의 스마트화를  독려하고 있다. 각 지방 실정에 맞는  스마트 시티  계획을  구현하는 것들이다. 섬지역으로 이뤄진  완도군이 CCTV 활성화를 통한 안전을 추구하는 것도 그런  취지에서다.

그러나  아직까지 지방에서 스마트시티 진도는 더디다. 심지어 스마트시티로 향하는 그림조차 그리지 못한 경우도 허다하다. 설령 그림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인적 물적 역량의 부족으로  실행에 착수하지 못한 경우도 있다.

스마트시티 구체화는 다리나 도로를 건설하는 차원에서 이뤄지는 일이 아니다. 첨단 ICT 기술을 시민 생활에 접목시키는 작업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스마트시티 추진의  선도자인 행정당국이 스마트시티에 대한 이해도와 지식 그리고  추진력이 있어야 한다. 나아가 주민들도 이에 대한 이해가 따라 줘야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개념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있고  몰이해로 아예 외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스마트시티에 관해서도 디지털 격차처럼 서울을 비롯한 세종, 부산 등  의미있게 추진되는 곳과  격차가 크게 벌어질 가능성이 크고 그런 우려는 현실이 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지방은 더 열악해지고 그에 따른  인구유출 등의  문제점이 악순환 될 가능성이 크다. 제반 시설이 스마트화되고 있는 판국에  버스를  비롯해서  피부에 와 닿는 시설들이  아날로그 방식으로 작동하는데 주민들이  체감하는 만족도가  증대될 수 없다. 특히 디지털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은 더욱 민감할 수 밖에 없다. 그렇게 되면  지방은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매력을  유지해 나갈 수 없고 더욱더 공동화 될 것이 불보듯하다.

이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지방의 작은 도시에도 스마트시티가  실제 구현되도록 정책적 차원의 배려가 있어야  한다. 추진 동력이 부족한  곳에는  스마트시티 개념을 공부하게 하는 여건을 만들어 주면서 이해도를 증진시키는  선작업을 진행해 나가야한다. 지자체도 발상의 전환을 해야한다.

그렇게 해야  스마트시티 실행에서 시민참여라는 방식이  가능할 것이다. 이른바  리빙랩도 가능해진다.

스마트시티가 관 주도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점진적으로  시민 참여형 스마트시티를 구현해 가려면  스마트시티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를 만들어가는 세심한 정책이 필요하다. 디지털 격차를 그대로 답습해서는  스마트시티가 안착할 수 없다.

스마트시티가 대도시의 전유물이 되어서는 안된다. 균형 발전을 지향하고 중앙과 지방의 격차를  줄여나가는 스마트 시티 전략이 절대적이다.

글: 신창섭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