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대상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 29일 개최

Google+ LinkedIn Katalk +

국토부·세종시가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한 첫 발을 뗀다. 이르면 올해 11월부터 자율주행버스가 세종시에서 운행을 시작하고, ‘23년에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이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하여, 국토교통부와 세종시가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도 진행한다.

먼저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를 통해 개발한 자율주행버스(레벨3  수준)가 29일 최초로 세종시를 달린다.

시연은 총 9회 진행되며, △버스정류장 정밀정차, △제어권전환을 (자율→수동→자율) 통한 회전교차로 통과, △통신을 통한 교통신호정보 수신, △스마트폰을 활용한 버스 승․하차 기술을 선보인다.

이번 시연을 시작으로 올해는 2대의 중소형 버스가 주 2~3회 실증운행(9.8km 구간)을 시작하고, 점차 확대하여 ‘21년에는 35.6km 구간에서 8대의 차량(레벨4)이 주 20회의 빈도로 운행(시민탑승 병행)할 계획이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