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 임명

Google+ LinkedIn Katalk +

대구시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로 김현덕 경북대 전자공학부 교수 임명

권영진 대구시장은 1일  정례조회에서 김현덕 경북대 교수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로 임명하는 위촉장을 수여했다.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는 시정 현안 전 과정에 걸쳐 스마트시티 사업을 일관성 있게 조정하고, 본인의 철학과 가치를 담아 스마트도시를 만드는 총괄기획가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조회에서 김현덕 마스터플래너는 ‘스마트시티와 행정혁신’이라는 주제로 공감토론을 이끌며, 시민을 위해 행정기관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시민을 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공무원이 행정혁신을 이끄는 비전 제시자가 돼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김현덕 마스터플래너는 “기관·부서별 칸막이를 낮춰 협업을 통해 사업 간 연계·조정을 활성화하고, 창의적인 스마트시티 대구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김현덕 마스터플래너는 현재 ‘대구시 스마트시티지원센터장’과 ‘경북대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장’을 겸임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각종 정책과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아울러,「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 연구개발 실증사업」과「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사업」등 주요 국책사업 유치와 다양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수행 경험이 있어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마스터플래너를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계획과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해 세계를 선도하는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갈 것을 기대한다.” 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