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기술 아닌 사람을 우선시 해야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는 혁신하기를 원한다면 그곳에 사는 사람들을 우선시해야 할 것이다.”

스마트시티는 미래이지만, 현대적 인프라가 발전함에 따라, 그곳에 사는 실제 사람들과의 갈림길에 서 있게 된다.현대 도시들은 기후 변화에서 주거 비용, 교통비, 실업률에 이르기까지 많은 문제에 직면해 있다. 역사적으로 이러한 문제는 정치 및 지역 사회 인센티브를 사용하여 해결되었지만 이제는 새로운 스마트시티 기술인 자동차 공유(ride-sharing) 나 홈 공유(home-shring), 커넥티드 대중교통(connected public transport) 등을 통해 해결되고 있다.이 모든 통합 기술은 도시 사람들이 수용해야 하므로 차세대 스마트시티를 건설하는데 엄청난 양의 협력이 필요하다.

스마트시티의 미래
기술이 도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높아짐에 따라 이 기술과 도움을 주려는 사람들 사이에 개인 정보 보호 및 공유 공간(shared spaces), 공동 기술(communal tech) 과 같은 갈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믿거나 말거나, 사람들은 항상 사물, 특히 기술이 그들의 삶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대체로 동의하지 않는다.
차세대 스마트시티를 만들고 기술을 활용하여 갈수록 커지는 도시의 문제를 극복하고자 하는 시민 지도자들은 기술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혜택을 극대화해야 한다. 이는 기술의 투명성, 구현 프로세스에 대한 대중의 참여 및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의미한다.

기술의 투명성
일반 대중은 도시에서 기술을 구현하는 방법과 관련하여 비공개 계획을 개발하는 대기업에 저항하는 경향이 있다. 도시의 주민들은 공공 인프라를 그들의 집의 확장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기술 회사가 스스로를 충분히 설명하지 않고 도시를 “혁명”하려 할 때 대중은 돌아설 수 있다.

이는 침입적인 테크 기술에 대한 일반 대중의 인식이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사회가 기술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게 되면서, 우리는 우리가 완전히 확신하지 못하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저항이 더 커지게 되었다. 막연히 미래를 꿈꾸는 사람들은 이제 없다.

데이터 개인 정보 보호
어느 때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데이터에 접근하고 데이터를 제어함에 있어 정보에 대한 보안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감시 상태를 두려워하므로, 도시가 새로운 기술을 펼치려 할 때 일반 대중은 빅 브라더가 기술을 통해 자신들을 지켜볼 것을 우려해 저항한다.
스마트시티는 기술과 그 곳에 사는 사람들 사이의 안전과 보안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기술에 대한 공공참여
민간부문은 스스로 경제를 키우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있지만 공공부문은 지도와 책임의 역할을 한다.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이 미래의 스마트시티를 만들기 위해 협력함에 따라, 공공 부문의 책임을 최우선으로 유지하는 것이 프로젝트의 성공에 가장 중요하다.

이 두 부문 사이의 마찰을 완화할 수 있는 핵심 요소 중 하나는 미션 중심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것이다. 도시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방식으로 핵심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점을 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일반적으로 더 많은 대중 참여를 허용하므로 채택이 쉽게 된다.
스마트시티 기술을 구현하기 위한 이 세 가지 핵심 원칙의 관점에서 어떤 도시가 이미 올바른 길을 가고 있을까?

올바르게 가고 있는 도시

코펜하겐
코펜하겐은 2014년 GPS 신호와 병합된 휴대폰의 무선 데이터를 사용하여 도시 전체의 그린 이니셔티브를 충족하는 프로젝트로 월드 스마트시티 상을 수상했다. 이 프로젝트는 도시 전체의 교통 흐름을 최적화하기 위해 도시 전역의 사람들이 어떻게 움직였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결국 주민들의 이동 시간이 10 % 단축되고 새로운 효율성의 결과로 큰 경제적 혜택이 생겼다.

싱가포르
싱가포르의 리더들은 시민들에게 주변의 공공 서비스에 더 큰 연결을 제공하는 다양한 앱을 포함하는 이니셔티브를 만들었다. 데이터와 커뮤니티 관련 해커톤의 통합을 통해 도시는 도시가 어떻게 운영되는지에 대한 효율성을 향상시키면서 더 많은 커뮤니티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었다.

두바이
두바이의 스마트시티 이니셔티브는 통합 기술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을 직접 측정하고 개선하는데 맞춰져 있다. 정부는 도시와의 상호 작용시 시민의 피드백에 의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행복 측정기(Happiness Meter)”를 사용한다. 이것은 궁극적으로 도시의 의사 결정자에게 그들이 어떻게 하고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개선해야 할지에 대한 의견을 제공한다. 이것은 새로운 스마트시티 기술이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을 직접 개선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 중 하나이다.

출처:스마트시티 월드

정리:라니 최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