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스마트시티, 기술 아닌 사람을 우선시 해야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는 미래를 위한 약속이다. 도시들은 기후 변화는 물론 주민들의 주거, 교통 수단, 경제 진흥과 실업 대처에 이르기까지 많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역사적으로 이 문제들은 정치 및 지역 사회의 역량을 통해 해결됐지만 이제는 달라졌다. 특히 스마트시티에서는 개념이 다르다. 새로운 스마트시티 기술인 승차공유나 공유오피스, 거주 공유, 커넥티드 대중교통 등을 통한 해결이 일반화됐다. 통합 기술은 도시민들이 수용해야 하므로 서로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

요즘은 기술로 대부분의 도시 문제를 해결한다. 그러나 기술과 사람들 사이에서 개인정보 보호 및 공유 공간, 공동 기술 등의 문제로 갈등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믿거나 말거나, 사람들은 기술이 그들의 삶에 어떻게 직접적으로 도움을 주는지 이해하지 못한다. 그래서 동의하지 않는 경향도 나타난다.

차세대 스마트시티를 구축함으로써 기술을 활용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려는 공무원들은 당면 과제인 ‘기술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혜택을 극대화’하는데 집중해야 한다. 이는 기술의 투명성, 구현 프로세스에 대한 대중의 참여 및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의미한다.

사람들은 도시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계획을 공개하지 않는 대기업에 ‘심적으로’ 저항하는 경향이 있다. 공공 인프라를 도시와 시민의 자산이라고 생각하는 시민들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공급자가 그 가치와 진행 과정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채 도시를 고치려할 때 반발한다.

자신의 사생활을 보호하고자 하는 대중들은 개인정보 침입 경향이 있는 기술에 대해 거부감을 느낀다. 우리가 완전히 확신하지 못하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저항이 더 커지게 된 것이다. 막연히 장미빛 미래를 꿈꾸는 사람들은 이제 없다.

사람들은 자신의 데이터에 대한 보안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이 감시당하는 것을 두려워한다. 도시가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려 할 때 일반 대중은 빅 브라더가 기술을 통해 자신들을 지켜볼 것을 우려하고 저항한다.

스마트시티는 기술과 주민들 사이의 안전과 보안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민간부문은 스스로 경제를 키우고 일자리를 창출하지만 공공부문은 지도와 책임자로서의 역할을 한다.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이 미래의 스마트시티를 만들기 위해 협력하고, 공공 부문의 책임을 최우선으로 유지하는 것이 프로젝트의 성공에 가장 중요하다.

그런 관점에서 모범을 보이고 있는 스마트시티의 사례가 있다.

코펜하겐은 지난 2014년 GPS 신호와 병합된 휴대폰의 무선 데이터를 사용해 도시 전체를 ‘그린’으로 탈바꿈해 월드 스마트시티 상을 수상했다. 도시 전체의 교통 흐름을 최적화해 사람들이 어떻게 움직이는가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물론 개인 정보는 수집하지 않았다. 이동 경로만을 추적해 공유했다. 결국 사람들의 이동 시간이 10% 단축되고 결과적으로 큰 경제적 혜택이 생겼다.

싱가포르는 시민들에게 주변의 공공 서비스에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앱을 제공했다. 도시가 어떻게 운영되는지에 대한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더 많은 커뮤니티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었다.

서울도 모범적인 도시로 꼽을 수 있다. 공공 서비스는 민원24로 대부분 해결된다. 지하철은 와이파이로 연결돼 무료 전화와 데이터통신을 제공한다. 전 세계에서 유일한 서비스다.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한 와이파이 연결도 진행 중이다. 5G로 연결된 초고속 무선 네트워크는 지금도 엄청난 양의 애플리케이션을 쏟아내고 있다. 경의선 숲길 등 도심의 공기를 정화하고 열섬 효과를 떨어뜨리기 위한 녹화 작업도 다양하게 진행된다. 유사 서비스의 통합만 이루어진다면 가장 모범적인 스마트시티로 꼽힐 것이다.

라니 최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