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 포럼 2019’ 개최..기술 한계 극복 위한 다양한 방안 제시

Google+ LinkedIn Katalk +

삼성전자는 AI 기술의 무한한 가능성에 주목하고, 이를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실현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4일과 5일 서초사옥 다목적홀과 서울 R&D 캠퍼스에서 ‘삼성 AI 포럼 2019’를 진행했다. 올해로 3회차를 맞은 ‘삼성 AI 포럼’은 AI 기술 발전의 초석이 될 최신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기술 혁신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 특히 올해는 세계적인 석학이 대거 참여해 현재 AI 기술이 가진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최근 AI 기술은 특정 알고리즘에 따라 주어진 데이터를 단순히 연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인간처럼 사고하고 행동하는 수준에 더욱 가까워지고 있다. 컴퓨팅 파워가 향상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이 발전하면서, AI가 스스로 데이터를 학습∙분석해 상황과 맥락에 가장 적합한 해답을 알아서 도출하는 방향으로 발전해 나갈 것. 딥러닝에 필요한 빅데이터가 확보된 것 역시 이런 흐름을 가속하고 있다.

그럼에도 포럼에 앞서 미리 만나본 주요 연사들은 여전히 기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이 남아 있다고 입을 모았다. 미국 뉴욕대학교 조경현 교수는 “현존하는 기술로 가상의 AI 에이전트를 만들면 이제 막 주변 사물을 보고 인식하거나 말소리를 듣고 짤막한 말을 할 수 있게 된 어린아이나 다름없을 것”이라며 “우리는 진정한 지능형 기계를 만들기 위한 작은 첫걸음을 겨우 뗐다”고 평가했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노아 스미스(Noah Smith) 교수 역시 “AI 기술은 더 방대해진 데이터와 더 정교하게 구성된 ‘신경망’을 이용해 많은 발전을 이뤄왔다”면서도 “이러한 접근방식에는 해결할 과제가 아직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AI 기술 발전이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주요 과제로 △알고리즘 효율화 △시스템 구축 비용 절감 △데이터 학습방식 개선 등을 꼽았다.

연사들은 미래 AI 기술이 나아갈 방향성에 대해선 △무선 네트워크 제어 △AI 자율성 증대 △화학, 생물학 연구 분야 등 적용 분야 확대 △인간과 인공지능 간 시너지 창출 등을 제시했다. 미국 카네기 멜론 대학교(CMU) 압히나브 굽타(Abhinav Gupta) 교수는 “최근 몇 해 동안 AI 분야에서 이뤄진 발전의 대부분은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람이 감독할 수 있는 특정 업무를 다루는 데에만 집중됐다”며 “많은 데이터를 필요로 하지 않으면서 사람이 감독하지 않더라도 일반적인 목적성을 가진 스마트하고 지능적인 AI를 개발하는 것이 AI 분야에서 이뤄야 할 다음 단계”라고 말했다.

강연에 앞서 환영사에서삼성전자 대표이사 김기남 부회장은 “AI 기술은 이미 사회 전반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오늘 세계적인 연구자들과 함께 AI 기술의 미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세상을 이롭게 할 수 있는 전략을 고민하는 자리로 만들자”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