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로 한걸음 더 나가는 대구시…5G 통합 관제센터 역할은?

Google+ LinkedIn Katalk +

대구시가 5G 통합 관제센터를 열고 스마트시티 이행으로 1보 전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필두로 범 정부 부처가 진행한 5G-스마트시티 사업의 일환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기가코리아 정책에 따라 대구시와 대전시를 실증지역으로 선정,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지역 기업 등 15개 기관이 연계해 5G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기술개발 및 실증을 공동으로 수행하는 프로젝트다.

이후 연합 기관들은 5G 기반의 스마트시티 융합 서비스 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해 ▲5G 이동통신 무선 CCTV 기반 지능형 도로안전 지원 기술 ▲5G 드론 기반 공공시설물 관제 기술 ▲사물인터넷(IoT) 기반 이동형 공유시설물 관리 기술 ▲크라우드소싱 기반 도시정보 공유 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관제센터 구축은 개발된 솔루션을 종합적으로 관리 운영하는 본부 역할을 하게 된다.

센터 개소식과 함께 실시된 개발 솔루션 시연에서는 몇 가지 기술적으로 진일보된 서비스도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먼저 CCTV를 활용한 도로 안전 감시 분야에서 시스템은 무단횡단자 등을 실시간으로 인지하고 도로의 위험상황을 감지해 경고하는 시연을 무리 없이 진행해 현실적인 적용이 가능함을 알렸다. 통보를 받은 센터는 다시 도로 통제 요원에게 이를 알려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시스템을 시 전역에 적용할 경우 도로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5G 드론을 활용한 화재 상황 파악과 교통관제 지원서비스도 기술적인 완성도가 높음을 보여 주었다. 드론은 사람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과 보이지 않는 이면도로의 감시에 유용하다. 대구의 경우 도심을 벗어나면 구릉지대가 많고 기존의 시스템으로는 사고나 위험상황을 파악하기 어려운 지형적 특징이 강한 곳이다. 관제센터는 이런 단점을 드론과 지능형 교통관리로 극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이와 관련,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미경 연구원은 “스마트시티를 위한 5G 이동통신 기반 도로안전·시설·교통관제 연계 서비스를 통해, 개별 기술의 단순 서비스 제공에서 벗어나 기술 간 유기적 결합이 가능한 융합 서비스 모델을 제시했다”고 자평했다. 실제로 5G 통합 관제센터는 앞으로 스마트시티 애플리케이션 적용을 대비한 확장성 확보 측면에서도 충분히 서비스를 수용할 수 있는 핵심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도 관제센터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시 측은 앞으로 5G-스마트시티 사업을 더 발전시켜 다양한 서비스가 개발되고 실증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2015년부터 스마트시티로의 이행을 추진하고 있다. 수성구 알파시티에 스마트시티 기반시설을 구축해 현지 기업들에게 테스트 베드로 제공했으며 서비스의 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해 왔다. 이 곳에서는 스마트시티 플랫폼과 13가지의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한편 5G 통합 관제센터 개소식과 개발된 기술의 시연은 지난 15일 수성알파시티 스마트시티 플랫폼센터에서 열렸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