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발전전시관, 내년 7월까지 “스마트시티의 모든 것” 기획 전시

Google+ LinkedIn Katalk +

국토교통 분야 유일한 국립전시관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스마트시티 신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된다. 개관 2주년을 맞아 일부 전시장을 개편하고 1층 기획전시실을 스마트시티 기획전시장으로 탈바꿈시켰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정동에 위치한 국토발전전시관 1층을 스마트시티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하고 28일부터 관람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토발전전시관은 스마트시티 기획전시를 ‘시민의 일상을 바꾸는 혁신의 플랫폼(Smart Life in a Smart City)’이라는 비전 아래, ‘커넥티드 라이프(Connected Life)’를 콘셉트로 꾸미고 내년 7월 15일까지 운영한다.

전시장에는 ▲공간·데이터 기반의 서비스로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과정 체험 ▲다양한 시민을 배려하는 ‘포용적 스마트시티’ 구현 ▲초연결 기반의 ‘맞춤형 초지능 스마트시티’ 모델 경험 ▲국토교통 7대 혁신기술기반의 ‘도시민 참여형 스마트시티’ 체험공간 등을 마련하여, 스마트시티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사진=국토발전전시관

한편,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1층 전시장을 포함, 국토발전전시관 4층 상설영상을 개편하여 건물 전체 층을 상호 유기적인 공간으로 구성하고 대한민국 국토발전사에서부터 함께 만드는 미래국토에 이르기까지 한 곳에서 볼 수 있도록 했다.

국토교통부 정의경 국토정책과장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의 발달로 도시민 생활과 국토관리 방식에도 대대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이 신기술과 결합돼 스마트시티가 조성되는 과정을 국민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도록 전시를 기획한 만큼 미래 세대를 포함한 많은 분들이 오셔서 전시를 관람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