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스마트도서관 확대 운영…‘출퇴근하면서 편리하게’

Google+ LinkedIn Katalk +

안산시 중앙도서관은 시민들이 출·퇴근 시간에 편리하게 책을 빌리고 반납할 수 있는 스마트도서관을 확대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도서관은 365일 24시간 무인 도서대출 반납시스템으로 바쁜 일상에서 시민들은 도서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출·퇴근하면서도 편리하게 책을 대출·반납할 수 있다. 안산시 도서관에 가입한 시민은 누구나 1인 2권의 책을 10일 동안 빌려 읽을 수 있다.
시는 지난 15일 지하철 환승 및 주변 대단지 아파트 입주 신안산대학교 학생 등으로 유동인구가 늘고 있는 전철 4호선 초지역에 ‘안산시 초지역스마트도서관’을 추가로 설치하고 운영에 나섰다.
이로써 안산시 스마트도서관은 ▲상록수역 3·4번 출구방향(신간 베스트셀러 등 600권) ▲한대앞역 2번 출구방향(신간 베스트셀러 웹툰 등 260권) ▲중앙역 2번 출구방향(신간 베스트셀러 등 600권) ▲초지역 1번 출구방향(신간 베스트셀러 웹툰 등 260권) 등 총 4개소가 됐다.
특히 작년 12월 상록수역과 중앙역에 설치된 스마트도서관은 월 1천600여 권이 대출될 정도로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으며 주 이용객은 출·퇴근 시간대에 짬을 낸 일반 성인(전체 92.4%)들이다.
도서관 관계자는 “앞으로 상록구와 단원구에도 스마트도서관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며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시민들이 책을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독서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해 ‘책 읽는 도시 안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