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도시들, 시민 데이터 사용에 대한 10가지 원칙 공유

Google+ LinkedIn Katalk +

City network EUROCITIES는 시민 데이터를 책임감 있게 사용하기 위해 주요 원칙을 요약한 새로운 가이드를 시작했다. 그것은 여러 유럽 도시의 실제 사례를 포함해 개발되고 있다.

시민 데이터는 다음과 같이 정의된다. “디지털 기술을 사용하여 디지털 공공 영역에서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생성되고, 다른 인프라 (사물 인터넷, 통신 네트워크, 지불 시스템, 카메라, 소셜 네트워크 등)를 통해 수집 된 개인 및 비개인 데이터”

이 데이터는 공공 및 민간 단체가 추적, 수집, 측정, 저장, 사용, 관리 및 처리하는 맥락에서 논의된다.

보르도, 바르셀로나, 데브 레첸, 에든버러, 아인트호벤, 피렌체, 겐트, 헬싱키, 맨체스터, 리예 카 및 사라고사 도시들이 이 지침에 따라 협력했다.

원칙에 따르면 시민 데이터는 공공 및 개인 자산으로 인식되어야 하며 공익을 위해서만 사용해야 한다. 또한 익명의 데이터는 국가 및 EU 법률에 따라 공공 가치를 극대화 한다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관련 이해 관계자간에 공유되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가능한 경우 새로운 데이터 분석 기술을 사용하여 개인 또는 프로필이 식별되는 위험을 피하기 위해 보호 장치(예 : 합성 데이터)를 식별하고 적용해야 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민 데이터를 사용하면 시민과 사회에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 주어야 한다.

이 보고서에는 각 원칙을 뒷받침하는 몇 가지 사례 연구가 포함되어 있다.

바르셀로나시의 최고 기술 책임자이자 EUROCITIES Knowledge Society Forum의 부회장인 마이클 도날드슨은 “사람들은 오프라인과 동일한 온라인 보안 감각을 가져야 한다. 여기에는 데이터 사용, 관리 및 액세스 기능이 포함된다. 우리의 데이터 오픈 챌린지는 ‘미래의 재 이용자들은 지금 학교에 있다’는 모토를 갖고 학생들에게 도시 생활을 디자인 하는데 있어서의 데이터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동시에 정책입안자들이 가치있는 인사이트를 가질 수 잇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벨기에 겐트 시장 Mathias De Clerq는 “우리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공공 생활에서 새로운 데이터 세트를 생성함에 따라 모든 사람들이 디지털 변환에 접근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 겐트의 ‘데이터 처리 레지스트리’는 공공 기관에 도시에서 생성된 데이터의 업데이트된 개요를 제공하는 반면 공개 버전은 주민들이 개인 데이터 사용에 대해 행정부와 상호 작용하고 문의할 수 있게 해 준다.”고 말했다.

출처: 스마트시티 월드

정리: 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