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 야심찬 제로 배출 로드맵 발표

Google+ LinkedIn Katalk +

미국 LACI (Los Angeles Cleantech Incubator)와 파트너들은 LA 지역에 무공해 전기 자동차, 버스 및 트럭 충전소의 배치를 가속화하기 위한 교통 계획(제로 배출(Zero Emissions) 2028 로드맵2.0)을 발표했다고 스마트시티월드가 전했다.

제로 배출(Zero Emissions) 2028 로드맵2.0의 목표는 오는 2028년 열리는 올림픽에 대비해 온실가스 배출량(GHGs)과 대기오염을 25 % 감소시키는 것이 골자다.

로드맵은 이 비전이 LA 지역에서 현실화될 수 있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TEP (Transportation Electrification Partnership)의 공공 및 민간 회원들의 강력한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파트너들은 내년에 실행 정책을 집중 개발하고 파일럿을 배치하며 로드맵에서 목표를 달성하기위한 다른 전략을 찾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에릭 가세티(Eric Garcetti) LA 시장은 “우리는 여러 분야와 도시 경계를 넘어 위험한 오염에 대해 제동을 걸고, 배기 가스 제로 배출을 달성할 때까지 기후 위기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LACI에 따르면 이 조치를 취하면 LA의 공기가 깨끗해지고 지역 교통 부문의 온실 가스 배출량이 크게 감소하여 캘리포니아 주법과 파리 기후 협정(Paris Climate Accord)과 관련된 기존의 약속보다 25%나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TEP 파트너는 25%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개별적 및 공적으로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먼저 전기차가 전체 승용차의 30 %를 차지하도록 하고 그 시점에는 판매되는 차량의 80% 이상을 전기차가 차지하도록 한다. 또 단일 탑승 차량의 모든 여행 중 20%가 무공해 대중 교통, 자전거 또는 기타 능동 운송 옵션으로 전환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그밖에 육상 차량 및 상품 이동 관련 인프라에 대한 모든 공공 투자는 배출 제로 솔루션을 적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 모든 작업에서 TEP 파트너는 퍼스트 마일 및 라스트 마일 솔루션에 접근할 수 없고 화석 연료 운송과 관련된 천식 및 심장 마비를 포함하여 건강에 영향을 받는 지역 사회에 대해 우선 순위를 두고 보고한다.

이에 대한 응답으로 TEP와 LACI는 적절한 이동성 옵션이 없는 LA 지역의 4개 소외 지역 사회에 전기차 공유 및 소액 이동성을 제공하기 위해 50만 달러를 투자하는 이동성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한편, LA는 최근 도시 전역의 교통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최초의’ 공공-민간 파트너십 인 Urban Movement Labs(UML)의 설립을 발표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