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대형 전기 트럭 e악트로스, 배기가스 없는 운송에 청신호

Google+ LinkedIn Katalk +

세계 최초 상용화 대형 순수 전기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eActros)가 고객사의 실제 고강도 운송 업무에 투입된 지 1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성공적인 시범 운영을 통해 앞으로 상용화에 큰 진전을 이루었으며, 곧이어 다음 단계의 시범 운행에 다시 들어갈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은 e악트로스(eActros) ‘이노베이션 플릿(innovation fleet)’의 일환으로 2018년 9월부터 총 10대의 18톤 및 25톤 트럭을 독일과 스위스에 위치한 고객사에 전달하고 실제 환경에서 시범 운영을 진행해 왔다. 수만km에 이르는 고객사 주행 거리에 대한 평가와 운전자, 배송 담당자, 차량 매니저와의 긴밀한 교류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는 대형 트럭의 전동화를 위한 많은 결과를 확보할 수 있었다.  고객 피드백과 시범 운행 결과,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eActros)를 통해 대형 근거리 물류 유통에 이미 배기가스 없고 조용한 운행이 실현되고 있다는 사실이 입증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은 최근 뵐트(Wörth)에서 개최된 고객 행사에서 ‘이노베이션 플릿(innovation fleet)’ 성과를 발표했다. 다음 단계로 10여개의 고객사가 각각 1대의 1단계 e악트로스(eActros) 트럭을 전달 받아 약 1년 동안 추가적인 시범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1년간 실제 시범 운영을 통해 확인된 많은 새로운 사실 중 하나는 적재량, 차로 또는 지형 등에 상관없이 e악트로스(eActros)의 제원 상의 주행거리인 최대 200km가 실제 운송에서도 확인되고 있다는 점이다. e악트로스(eActros)는 활용성 및 성능 측면에 있어 도심뿐 아니라 고속도로 등 육상 운송용 주행에서 일반 디젤 엔진 트럭에 결코 뒤지지 않았다. 전기로 작동되는 화물 냉장 시스템 및 에어컨 시스템은 어느 해 보다 극심했던 올 여름 유럽의 폭염 속에서뿐만 아니라 겨울의 추운 날씨에서도 완벽하게 기능을 수행했다. 운전자들은 전 주행 속도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충분하게 발휘되는 토크뿐 아니라 특히 차량의 정숙성과 쾌적하고 매끄러운 주행감에 매우 깊은 인상을 받고 있다. 또한 운전자가 선행 주행 방식을 작동하면 모터 제동을 통해 전기 에너지로 자체 충전을 활성화한다.

모든 ‘이노베이션 플릿(innovation fleet)’ 고객들은 일반 디젤 트럭으로 수행하는 운송 업무를 보다 색다른 영역에서도 e악트로스(eActros)를 사용하고 있다. 식품에서 건축 자재 및 원자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운송 업무를 수행한다는 것은 냉동/냉장이나 탑차 및 벌크에 이르기 까지 매우 광범위한 분야의 특장 요구를 충족한다는 것을 입증한다.

세계 최초의 자동차와 트럭을 선보이고 현대 운송의 토대를 만든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안전성, 연료 효율성 그리고 편안함에서 지속적으로 업계의 표준을 제시하였다. 나아가 배기가스가 없는 미래형 운송 분야의 개척도 선도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양산은 2021년으로 계획하고 있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