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통영의 꿈…폐조선소를 복합공간으로 만들었다

Google+ LinkedIn Katalk +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 중인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이 10일 문을 연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조선업 침체로 문을 닫은 폐조선소의 본사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창업 지원공간으로 조성하고 지역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통영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사업으로 제안하여 2017년 12월 선정된 ‘글로벌 통영 르네상스’ 사업의 핵심 사업이다.

‘글로벌 통영 르네상스’ 사업은 통영시 도남동 일원의 폐조선소와 주변 주거지역을 재생하는 사업으로, 총 6,772억원을 들여 2023년까지 추진된다.

국고보조로 창업지원시설(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복지시설, 주민소통 공간과 해양공원을 조성하고, 폐조선소 부지에는 민간투자를 통해 숙박, 상업, 업무, 주거 및 문화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6층 건물(연면적 5,024㎡) 중 1~2층은 이벤트홀과 지역 소통공간, 3~4층은 재취업·창업 교육장과 창업 공간, 5~6층은 창업 지원공간이 배치되며, LH에서 운영을 지원한다.

특히 4층에는 문화·예술이나 관광·여행과 관련된 창업을 준비하는 마을기업,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들이 무료로 입주 할 수 있는 공간(창업 LAB)이 마련되며, 총 50개 팀이 신청하여 18개 팀이 최종 선정되었다.

또한 5층 ’12스쿨 기획운영센터’에서는 배 제작, 음악, 공방, 관광, 여행, 바다요리 등 통영의 미래를 이끌 12개 교육·실습과정을 운영하여 지역에서 창업을 유도하는 사업을 할 예정이며, 내년부터 ‘남해안 여행학교’와 ‘통영 음악학교’를 시범 운영한다.

국토교통부 김이탁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제1호 경제기반형 사업인 “글로벌 통영 르네상스” 사업이 계획대로 잘 추진되어 조선업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통영 시민들이 일자리를 얻고, 통영이 가진 문화·예술 자산과 관광자원을 활용한 사업들이 육성되어 지역이 활력을 되찾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