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구스, 송도에서 스마트 팩토리 시대 연다

Google+ LinkedIn Katalk +

한국이구스가 새로 건립한 송도 신공장에서 준공식을 마쳤다. 인천 경제 자유구역청장과 KOTRA 옴부즈만 등 약 50명이 참석해 송도에서의 새로운 출발을 기념했다.

독일 쾰른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구스 그룹은 전 세계 35개 계열사를 두고 있는 다국적 기업으로 엔지니어링 폴리머 소재의 첨단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에너지 체인과 베어링, 케이블 등을 필두로 매년 100여 가지의 신제품을 생산하는 공격적 시장 전략으로 2012년에는 독일 히든 챔피언으로 선정된 바 있다.

김종언 대표 이사는 “smart plastics®제품 라인과 iSense® 시스템으로 국내 산업 현장을 지원해 우리 나라의 4차 산업 혁명에 작은 공헌을 하게 되길 바란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말했다.

iSense®는 독일의 Industrie 4.0을 대응하는 제품 라인으로, 제품 내 IoT 센서와 통신 모듈을 내장해 가상 물리 시스템과 예지 보전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igus® 송도 신사옥에는 이러한 iSense®제품을 보여주는 테스트룸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위한 R&D 센터 등이 구현된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한국이구스의 송도 신사옥 준공은 IFEZ 내 미래 핵심부품 기술 경쟁력 강화와 국내 직접 제조/판매를 통한 수출 증대, 고용 창출 등에 기여할 것”이라며 “IFEZ의 위상이 ‘4차 산업의 핵심 선도기지’로서 더욱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