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내년도 스마트시티 예산 올해보다 2배 증액

Google+ LinkedIn Katalk +

내년도 국토부 예산에  스마트시티 관련 예산이  크게 늘었다.

국토부는 ‘편리성’과 ‘환경’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감안하여 스마트 기술을 융합한 혁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우선, 그간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스마트시티는 `20년 시범도시(세종, 부산)를 본격 구축하여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국가시범도시 등 스마트시티 총 예산규모 2019년 704억 원에서 2020년  1,417억 원으로 두배 이상 증액되었다.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에서는 IoT센서와 AI기술 등을 활용한 지능형 범죄대응, 스마트 정수(淨水), 대중교통·교통신호 관리, 실시간 병원정보 제공 등 다양한 서비스가 적용된다 .

수소에너지를 도시의 전력사용, 난방, 수소차 충전 등에 적용하는 수소도시 지원사업을 `20년 신규 추진해 친환경 新에너지원인 수소 활용 능력을 한층 높인다.

도로에서는 연간 300km 정도 구축되던 지능형 교통체계가 `20년 중에는 기존의 4배 수준인 약 1,200km 구축된다.

ITS의 확대 구축을 통해 교통정체, 재난·재해 등을 신속히 파악하고, 우회안내 등 실시간 교통대응이 더욱 용이해지며, 국도 통행속도가 약 15%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신호등 앞 차량 정차시 자동으로 신호를 바꿔주는 감응신호 시스템에 투자를 2019년 대비 2.5배인 168억 원으로 확대해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더 저렴한 주차장을 찾을 수 있도록 공공·민영주차장의 빈자리 데이터 연계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주택가 등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에 공영주차장 건설지원도 2,873억 원으로 대폭확대해 주차자리를 찾아 헤매는 불편을 해소한다.

미래사회 경쟁력 선점을 위한 자율차와 드론에도 투자를 강화한다.

자율차는 2019년 대비 투자규모를 34% 확대한 1,112억 원으로 해 테스트베드 고도화, 주행데이터 공유센터 운영 등을 추진한다.

`20년 중 청주 충북대 오창캠퍼스 내에 58억 원을 들여 8만 3000㎡ 규모 자율차 테스트베드를 신규 착공할 예정이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