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스마트시티가 가야 할 방향

Google+ LinkedIn Katalk +

2020년에도 스마트시티의 열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국토부 스마트시티 예산이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정부 프로젝트를  딴 지자체들마다 나름의  실행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세종,부산 등 시범도시를 비롯해서 전국 곳곳에서 가히 스마트시티 붐이라고  할 만하다.

최근 스마트시티 논의 중 단골손님이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지향한다는  것이다. 기술 중심이 가져오는  소외와  실효성 의문을  상쇄하기 위한  발상의 전환이다. 그렇게 가야 한다.

그런데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지향한다는 것이 자칫 구호적인 차원에서 그칠 우려 또한 없지 않다. 사람 중심이라고 하니 이름만 거창한 위원회를 구색으로 구성하고, 거기서 형식적인 논의에 그친 것을 사람 중심으로 포장하는  사례도 없지 않다. 이런 방식의 사람 중심은 진정한 사람 중심이 아니다.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사람들이 원하는  도시의 기능이 무엇인지 중지를 모아가는 협업과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

먼저 시민참여는 관 주도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수행에서  지자체가 어떻게 이를 소통하고 공유하는가가 중요하다. 시민들 속에서 스마트시티 의제를 발굴하는 방법을 개발하고 이 가운데서 시민들의 의견을 취합해 나가는 구조를 확립해야 한다.

리빙랩도 그런 차원이다. 그런데 리빙랩도 전문가들로 구성된  리빙랩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그것은 또 다른 기술 위주의 접근법이 될 수 있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기 위해서는 홍보, 참여 방법의 개발 그리고 지속적인 관심 유도가 필요하다.  단기간에 후다닥 진행될 사안이 아니다. 그 점에서 우리의 사람 중심이 너무 속도감을 내는 것이 아닌가 우려가 있다.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진행하는데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필요한 것이다. 그래야 진정으로  시민들이 그 지역에서 쾌적한 삶을 살 수 있는 스마트시티의 구성요소가 무엇인지  공통분모를 만들어 낼수 있다.

이 과정에서 시민교육 또한 가교역할을 할 것이다. 특히 지방의 경우 스마트시티 개념조차 두루 공유되지 못한 상황에서 시민참여라는 거창한 구호가 그냥 구색 갖추기로 흐를 공산이 있다는 것이 그래서다.

지역마다 우선순위가 다르고 지역특색도 감안해야 한다. 그런 가운데 교통부문에서 스마트화는  긴요한 것이다.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흐름에서 교통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는 시민편의의  매우 주요한 지점이다. 최근 어느 중소도시에서 환승센터를 만들었다가 오히려 시민불편이 가중된 것은 좋은 교훈적 사례다. 나아가 안전이나 복지 영역에서 스마트시티를 어떻게  구성해서 시민들과  접목할 것인지도 과제다.

새해에는  스마트시티  작업이 구체적인  모습으로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자체가 단기 성과에  급급한 나머지 조급해 할 필요는 없다. 더욱이 사람 중심이라고 천명했다면 좀 더 경청하고 모아가며 차분하게 접근하는 인내력이 필요하다. 그런 2020년 스마트시티의  방향에 기대를 거는 바다.

글:신창섭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