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CES에서 일본에 ‘미래의 도시’ 건설 계획 발표

Google+ LinkedIn Katalk +

토요타는 미국 라스 베이거스의 CES에서 후지산 기슭에 완벽하게 연결된 미래형 도시를 건설할 계획을 발표했다.

스마트시티 다이브에 따르면 미래도시는 내년 초에 기공이 예상되며 덴마크의 비야케 잉겔스 그룹(Bjarke Ingels Group)이 건축을 맡을 예정이다. 우븐 시티(Woven City)라고 하는 175에이커의 부지는 수소 연료 전지로 운영되며 토요타 직원과 그 가족, 퇴직자, 소매 업체 및 연구원을 포함한 상근 거주자를 수용할 계획이다.

이 도시는 자율 주행차(AV), 로봇 공학, 개인 이동성, 인공 지능(AI) 및 스마트 홈을 포함한 기술을 위한 실제 테스트 베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처음에는 약 2,000명이 거주할 것이며 프로젝트가 성숙함에 따라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다.

토요타 자동차 아키오 토요다(Akio Toyoda) 사장은 “일본에 공장을 폐쇄할 계획을 세웠을 때 이 점을 염두에 두었다. 우리는 가상 세계에서 도시를 먼저 건설할 계획이다. 우리가 구축하기 전에 이론을 테스트 할 수 있는 디지털 트윈을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출처:스마트시티 다이브

정리:신현량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