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항저우의 시티브레인 프로젝트

Google+ LinkedIn Katalk +

중국 항저우의 시티브레인 1.0 프로젝트는 2017~2018년까지 2년간 중점 추진됐으며, 주로 항저우 시내의 교통량 조절 및 사건 사고 모니터링 등을 통해 도로 상황 개선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2017년 알리바바 주최 IT 콘퍼런스 ‘항저우·윈치대회(杭州·云栖大会)’에서 스마트시티 발전 전략의 일환으로 시티브레인 1.0을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시티브레인 1.0은 항저우 시내 시범지역 신호등 및 교차로에 설치된 CCTV 128개에서 촬영되는 영상을 통해 AI시스템이 교통량 및 차량 이동 방향을 인식하고 그에 따라 신호등 시간을 조절하는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시티브레인 1.0 도입으로 시범지역 통행시간이 15.3% 줄어들고 구급차 현장 도착 시간이 평균 14분에서 7분으로 감소했다.

또한 지도서비스 앱 운영 기업인 까오더교통(高德交通)이 발표한 주요 도시 교통 현황 자료에 의하면 항저우시는 2017년 이전까지 교통체증이 전국 3위에 이를 정도로 극심했으나 시티브레인을 통한 교통체증 관리 이후 48위로 나타났다.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항저우시는 시티브레인 2.0을 도입했다.

2019년 항저우·윈치대회(杭州·云栖大会)에서 알리바바그룹은 항저우 시티브레인 2.0 계획을 발표해 스마트 교통을 넘어서 도시 치안 관리 등 다양한 공공 서비스 분야에서 시민 생활 개선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을 밝혔다.

시티브레인 2.0은 일 평균 3만여 건의 경찰 투입이 필요한 사건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사건 발생 후 신고 접수까지 걸리는 시간이 약 10분에 불과해 해당 시스템 도입만으로 경찰 인력 280명 증가에 해당하는 효율을 내고 있다.

360° 도로 감시 데이터를 바탕으로 110여 종의 사건을 분석하고 이를 연계된 지도 앱과 라디오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어 주변 교통 체증을 방지하고 있다.

공공 의료의 스마트화: ‘선진료 후수납’ 서비스 실시로 환자 대기 시간 절감

항저우시에 소재한 공공의료시설의 경우 2019년 4월부터 시민 개인별 신용도 기반의 선진료 후수납(先看病后付款) 서비스를 확대 적용해 신용의료(信用就医) 시스템 정착을 시도중이다. 시 부설 병원에 우선 시범 시행하며, 향후 도시 내 전체 병원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기존에 복잡한 절차와 번거로웠던 수납 절차를 간소화해 도시 신용 점수가 550점 이상인 사람은 진료 후 48시간 이내에 모바일 얼굴 인식을 통해 한 번에 수납할 수 있고 신용 점수에 따라 결제 한도가 정해진다.

항저우 스마트시티 발전 향방

중국 내 시장조사기관인 이오우쯔쿠(亿欧智库)에서 5가지 기준(인프라 및 서비스, 스마트 교통, 스마트 치안, 스마트 지역사회, 정부의 정책 지원)으로 평가한 2019년 도시별 스마트시티 발전지수에서 상하이 85.7, 항저우 85.6, 베이징 85.1을 기록했는데 항저우가 전국 2위에 올랐다.

시티브레인 2.0은 1.0 대비 28배 확장된 면적인 항저우시 420㎢를 관할하고 있으며, 점차 현 단위급 주변 위성 도시로 스마트시티 구축을 확장할 예정이다.

출처:코트라

정리: 류인선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