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과 스마트시티 데이터 집중 개방

Google+ LinkedIn Katalk +

국민이 자신의 금융·의료 정보를 검색해 내려받고 재무현황 분석이나 의료 셀프케어 등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포털’이 구축된다. 또한 공공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등 신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자율주행이나 스마트시티 등 파급효과가 큰 데이터를 집중 개방한다.

데이터 3법(개인정보 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른 조치다.

행정안전부는 15일 ‘제3차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 활성화 기본계획(2020~2022)’을 이 같이 확정했다.

국민과 기업, 전문가 등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고 범부처 합동으로 만든 이번 기본계획은 ▲공공데이터 개방·활용 패러다임 국민 중심으로 전환 ▲자율주행 등 신산업 분야 지원을 위한 데이터 중점 개방 ▲공공분야 축적된 데이터 연계 행정서비스 개선 등 방향 하에 15개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행안부는 2021년까지 개방 가능한 공공데이터는 개인정보 등 비공개 대상을 제외하고 전면 개방하기로 했다.

행안부가 올해 구축할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포털’은 공공데이터 활용 시범사업 성격으로 추진된다. 금융·의료 등 정보에 동의만 하면 본인 재무현황 분석이나 신용관리, 의료 셀프케어 코칭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국민이 데이터에 더 쉽게 접근하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공공데이터 품질도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산업계를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성장을 이끌어갈 핵심 주제 영역의 공공데이터를 중점 개방한다.

개방 예정인 공공데이터로는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금융정보 ▲생활환경 ▲재난안전 등 6개 영역 46개 과제가 있다. 구체적으로 자율주행 딥러닝 학습정보, 스마트 전력거래, 산림 미세먼지 정보, 산업부문 온실가스 배출정보, 구조구급 활동정보 등이 포함됐다.

경제적 부가가치가 높은 AI,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영상·이미지·음성 등 비정형 데이터, 융합 데이터 개방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데이터 융합이 더욱 용이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으로 데이터 표준도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스타트업에서 도약, 성숙으로 나아가는 단계별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는 등 데이터 강소기업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국가경쟁력을 좌우할 핵심자산인 공공 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가치가 창출 되고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며 “OECD 공공데이터 평가 3회 연속 1위 국가로서의 위상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범정부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