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스마트시티와 ISO 인증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에서도 인증바람이다. 인증은 국제표준화기구 ISO가 2018년 세계 스마트시티 구축과 확산을 위해 마련한 기준이다.

대구시가 국내 광역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영국표준협회로부터 스마트시티 국제표준(ISO37106)을 획득했다. 이렇게 해서 국내서 스마트시티로 인증 받은 곳은 세종, 고양, 화성, 대구 등 4개다.

대구시는 시민 중심의 서비스 관리, 디지털·물리적 자원관리 등 세부항목별 성숙도 평가에서 평균 3.3 레벨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스마트시티 인프라 개발·관리, 도시 전체 IT 아키텍처,스마트 데이터 투자, 도시간 협업 등에서 4레벨을 획득해 다른 스마트시티보다 운영체계와 인프라에서 앞선 점이 인정됐다. 스마트시티 추진에 대한 강한 리더십, 도시 인프라의 선진화, 데이터 개방과 공유, 다수 리빙랩 운영과 시민참여 등은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앞서 화성시,고양시도 서울 중구 소재 영국표준협회(BSI) 코리아 본사에서 스마트시티 국제인증(ISO 37106)서를 받았다.화성시는 심사결과 도시비전, 스마트시티 로드맵, 시민 중심 서비스 등 22개 세부항목 모두에서 평균 레벨 3(성숙) 이상을 받았다.

또한 자율주행 기반기술, 지능형 교통시스템, CCTV 선별관제 시스템, 광대역 자가통신망 구축 등 첨단기술 인프라 구축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는데서 국제표준의 기준을 획득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필요하다.스마트시티의 기준을 충족하면서 제대로 만든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한가지 덧붙이고 싶은 것은 인증을 위한 인증은 경계해야 한다는 점이다.스마트시티 인증 그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 인증과 시민들이 체감하는 스마트시티의 쾌적함에서 괴리감이 크면 인증은 그다지 효용성이 없는 것이다.

인증만큼 개별 도시의 시민들이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했다는 것을 피부로 느낄수 있도록 진정한 스마트시티를 지향해야한다.인증 따로  체감 따로는  곤란하다.시민들이 만족감을 갖고  평가하는 스마트시티,그게 스마트 시티 인증이 갖는 진정한 지향점이 되어야 한다.

글:라니 최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