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중국 스마트시티 비전도 강타

Google+ LinkedIn Katalk +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국내도 확진자가 발생했고 중국에서는 공포감이  휘감고 있다.

로이터는 최근 로이터 브레이킹 뷰의 칼럼니스트인 로빈 막이 인터뷰를 통해 “이번 전염병의 발발은 ‘정치적 감시’에서 벗어나 건강 보장으로 향한 중국의 스마트시티 비전을 재편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로이터를 비롯한 최근 외신들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전례없는 폐쇄를 확대하여 바이러스가 출현한 것으로 알려진 우한을 포함한 14개 도시에서 4000만 명이 피해를 입었다.

상하이의 디즈니 리조트는 “질병 발생 예방 및 통제에 따라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며 중국의 다른 곳에서 주요 행사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여행 제한은 도시마다 다르며 많은 곳에서 운송 서비스를 취소했다. 전염병의 발생지 우한은 버스, 지하철 및 페리 서비스를 중단했으며 출국 비행기나 기차는 없다.

중국에는 약 500개의 스마트시티가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경우 국가 시스템상 개인 정보 보호 및 인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마크는 “지금까지는 정치적 감시 자동화에 중점을 두었다. 그러나 예를 들어, 의료 기록, 여행 기록 및 날씨 패턴을 상호 참조하면서 기차역에서 비정상적인 열병 환자를 탐지하기 위해 기술을 재배치 할 수 있다면 공공재가 있을 수 있다. 우한 이후에는 정치적 안보뿐만 아니라 건강 안보를 제공하라는 압력이 높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텐센트 및 핑안(Ping An)과 같은 기술 회사와 협력하여 국가의 의료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핑은은 심천 및 충칭 지역 정부와 협력하여 90% 이상의 정확도로 인플루엔자 및 기타 전염병의 전염을 예측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