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 착수…시민안전 확보

Google+ LinkedIn Katalk +

울산시가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골든타임 확보’ 정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울산시는 1월 3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시와 구․군, 경찰청, 법무부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 착수 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서비스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 공모에 울산시가 선정됨에 따라 추진하게 된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5개 구․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CCTV 통합관제센터 영상을 울산시 스마트시티 센터를 통해 재난상황실과 119종합상황실, 112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 등에 제공하는 것을 골간으로 한다. 이를 통해 울산시에서 범죄 및 재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인근 지역 5개 영상정보 자동 제공, 전자장치 부착자 위반행위 추적, 위성항법장치(GPS)와 연동한 사회적 약자 지원 등에 연계·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결과적으로 울산시 스마트시티센터가 시의 안전을 확보하는 광역 허브센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는 것이다.

예산은 국비 6억 원과 시비 6억 원 등 총 12억 원이 투입된다. 1차 사업은 이달부터 5월까지, 2차 사업은 3월부터 10월까지 잇따라 진행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에도 국토부 스마트 챌린지 공모사업 참여와 스마트 바닥신호등 시범 구축 사업 시행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ICT를 활용해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한 스마트도시 시범 인증에 참여하여 서울, 대전, 대구, 세종 등과 함께 ‘스마트도시 시범 인증’을 획득했다.

조현호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