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와 고정관념 없애기

Google+ LinkedIn Katalk +

2020 CES에서  다양한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었다. 그 중에서도 토요타의 ‘우븐 시티(Woven City)’가 스마트시티 미래로서 주목을 받았다. 자동차회사와 스마트 시티가  조합이 안될 것같지만 그렇지 않다.

자동차회사가 이동성에 방점을 찍으면 스마트시티는  자동차회사의 영역이 된다. 최근 토요타는 사람들이 움직이는 방법을 바꾸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는 데 초점을 맞춘 “이동성” 회사로 탈바꿈했다. 일본 후지산에 175에이커(약 70만8200㎡)에 달하는 첨단 기술, 센서로 가득한 대도시인 ‘우븐 시티(Woven City)’를 건설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프로젝트는 곧 문을 닫을 자동차 공장 부지에 2021년에 착공될 것으로 예상되며, 완성될 경우, 토요타의 최신 스마트 기술의 살아있는 실험실 역할을 하게 된다.토요타가 예상하는 대로라면, 건물, 차량과 인간이 온갖 센서를 통해 서로 대화하고, 가정에는 사람들의 쓰레기부터 건강까지 모든 것을 감시하는 인공지능 비서가 설치될 것이다. 한편 토요타 자체 개발 자율주행차인 E-팔레트는 모바일 소매점 역할을 하여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을 따라가게 하고, 그동안은 로봇들이 지하에서 돌면서 배달을 할 예정이다. 도시의 기후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건물들은 콘크리트보다 탄소 영향이 적은 나무로 만들어질 것이며, 전체 생태계는 수소 연료를 통해 가동될 예정이다.

최근  유현준 교수가  칼럼에서 언급한 고장관념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고정관념을 없애야 새로운 도시가 가능하다는게 유교수의  주장이다.

그런데 정부 주도로 만든 라이트 스타일 아파트, 고속도로, 지하철 등의  프로젝트로는 기존에 없던 기술혁명을 주도할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LH와 국토부와 같은 국가나 공기업이 스마트시티를 만들기는 어렵다는게 유교수의 진단이다. 토요타 우븐시티에서 보듯이  스마트시티 혁신은 현대기아차, 삼성전자, SK텔레콤 같은 대기업이 협력해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전국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스마트시티 붐은  실상 정부주도적 프로젝트이다. 일견 판에 박힌듯한  사업 전개가 많다. 신도시개념에서 스마트라는 개념을 약간 덧붙인 모양새도 없지 않다.

이렇게  해서는  진짜 스마트시티를  만나기 어렵다.

지자체들이 서로 스마트시티 개념을 복사하는 듯한  방식은 고정관념인지 모른다. 자동차 회사가 모빌리티 회사로 과감하게 변신하며 우븐시티를 계획해 낸 토요타 방식으로,  과감하게  민간영역과  같이하는  스마트시티 접근법이 아쉽다.

Share.

Comments are closed.